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1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강원구박사의 한담(閑談)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구박사의 閑談>공자(孔子) 제자 자공(子貢)과 마부(馬夫)

현명한 사람들은 일을 시킬 때도 사람들의 마음을 미리 헤아리고 올바르게 다스릴 줄 알아
등록날짜 [ 2019년03월12일 17시35분 ]
춘추전국시대 공자(孔子)는 여러 나라를 떠돌아다니며 방랑(放浪) 생활을 하였다. 길을 가던 중 그가 조그마한 실수를 저질렀다. 그가 타고 다니던 말이 어느새 농부의 밭으로 들어가 농작물을 뜯어 먹어 못 쓰게 만들어놓았던 것이다.


화가 난 농부가 무작정(無作定) 말을 끌고 가버렸다. 공자가 말했다.

“누가 가서 말을 찾아오겠느냐?” “예, 제가 가서 찾아오겠습니다.” 원래 말주변이 좋은 공자의 제자 자공(子貢)이 선뜻 나섰다. 마부(馬夫)도 뒤지려 하지 않으려는 듯 이렇게 말했다. “제가 말을 잘 지켜보지 못했으므로 저의 탓이오니 제가 찾아오겠습니다.” 자공과 마부는 서로 말을 찾아오겠노라 했다. 공자가 말했다. “그래도 자공이 먼저 가는 것이 나을 것이다.” 자공은 제법 어깨를 으쓱이며 농부를 찾아갔다.


그런데 자공이 입술이 마르고 닳도록 얘기하고 설득(說得)을 했지만, 농부는 말을 돌려주지 않았다. 풀이 죽어서 되돌아온 자공의 얘기를 들은 공자가 무겁게 입을 열었다. “상대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써 상대(相對)를 설득시키려 하는 것은 마치 소와 말, 양을 잡아 산짐승에게 제사를 지내려는 것과 같으며, 아름다운 음악(音樂)을 새에게 들려주는 것과 같다. 그러니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을 마친 공자는 이번에는 마부를 보냈다.


마부가 농부에게 이렇게 말했다.
“당신이나 나나 다 똑같은 농부요. 제가 깜빡 조는 사이에 말이 밭으로 들어간 것 같습니다. 말을 데려가지 않으면 저는 혼이 납니다. 정말 죄송(罪悚)합니다” 라는 마부의 말을 들은 농부는 언제 화를 냈던가 싶게 허허 웃으며 즉시 말을 돌려주는 것이었다.


사람은 언제나 동업자와 잘 어울리는 법이다.
농부 앞에서 ‘시(詩)’와 ‘서(書)’의 도리(道理)를 말하는 것은 무능한 선비들의 어리석은 행동에 불과하다. 마부의 말은 매우 솔직(率直)했다.


설령 자공이 마부처럼 말을 했다 하여도 농부는 여전히 듣기 싫어했을 것이다. 그것은 무엇 때문인가? 한 사람은 깔끔한 선비차림이고, 한사람은 우직(愚直)한 농부인지라, 애당초 서로 어울리지가 않는다.


그러면 무엇 때문에 공자는 처음부터 마부를 보내지 않고, 자공이 나서는 것을 막지 않았을까?
공자가 먼저 마부를 보냈다면 자공이 속으로 불만(不滿)을 품을 수가 있다. 자공이 실패(失敗)하여야만 비로소 마부가 능력(能力)을 나타낼 수 있는 것이다.


공자와 같은 현명한 사람들은 일을 시킬 때도 이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올바르게 다스릴 줄 알았다.

2019년 3월 12일
姜元求 행정학박사. 한중문화교류회 중앙회장
올려 0 내려 0
강원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원구박사의 閑談> 사신(使臣)을 영접하다
<강원구칼럼> 창강(滄江) 김택영(金澤榮)선생
공자 후손이 살았던 공부(孔府)이야기
공자를 모시는 사당 공묘(孔廟)
공자(孔子)의 고향 곡부(曲阜)찾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구박사의 閑談> 사신(使臣)을 영접하다 (2019-03-18 11:23:47)
<강원구칼럼> 창강(滄江) 김택영(金澤榮)선생 (2016-03-29 12:11:42)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농...
광주북구청소년수련관 ‘청소...
강진군, 소득 과수(果樹)육성&#...
국제수영연맹 기술위원단, 광주...
광주 서구, 야간 부부 출산교실...
광주시, '5·18 진상규명! 역사...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