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강원구박사의 한담(閑談)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구박사의 閑談>한나라 원앙(遠鴦)의 너그러움

작은 잘못 용서해주면 자신의 의기로써 답하며 큰 죄 사하여 주면 상대는 목숨 걸고 보답하는 것
등록날짜 [ 2019년04월15일 12시10분 ]
한(漢)나라의 원앙(遠鴦)이 재상으로 봉직할 때에 있었던 일이다. 원앙의 부하가 시녀와 간통을 한 사건이 그에게 발각되었다. 그러나 원앙은 그 일을 대소롭지 않게 캐묻지 않고 도리어 감춰주었다.
 
한데 이 일을 모르게 알게 된 다른 한 신하가 그 부하에게 위협을 하는 통에 그 부하는 겁을 먹고 도망을 쳤다. 원앙은 직접 그 부하를 뒤쫓아 가 데려왔을 뿐만 아니라, 그 시녀와 결혼하도록 도와주었으며, 또한 아무 일도 없었던 듯이 예전처럼 친근하게 대해 주었다.

몇 년 후 한나라 경제(景帝)가 왕위에 오르게 되었고, 원앙은 한나라의 태상(太常)으로서 오나라로 파견되었다. 오나라 왕은 반란을 꾀하며 원앙을 농락하려 했다. 원앙이 아예 말을 들어주지 않자, 오왕은 병졸 5백 명을 풀어 그가 묵은 집을 포위(包圍)했다.

그때까지도 원앙은 전혀 눈치를 못 채고 있었다. 때마침 원앙의 옛 부하가 그 병졸들을 거느리고 있었다. 그는 많은 술을 사다가 병졸들에게 나누어주어 푹 취하게 한 후 밤중에 원앙을 찾아갔다.

"나리, 빨리 탈주하십시오. 내일이면 오왕이 나리를 처형할 것입니다." 컴컴한 밤중이라 원앙은 목소리의 주인이 누구인지 분간할 수가 없었다. 원앙은 다그쳐 물었다.

"도대체 누구 길래 날 구하려 하오?"  
"저는 나리의 옛 부하입니다." 

 "아니, 누구라고?" 
 "그래도 모르시겠습니까? 그때 시녀와 좋아했던 사람입니다." 라고 부하가 대답하자, 원앙은 옷을 대충 입고 황급히 도망쳐 나와 목숨을 구했다.

작은 잘못을 용서해주면 상대는 자신의 특기로써 보답하며 큰 죄를 사하여 주면 상대는 목숨을 걸고 보답한다. 은공에 보답하려 하는 절실한 마음은 마음속으로부터 우러나왔기 때문에 일단 기회가 주어지면 그들은 혼신의 힘을 다 쏟아 붓게 되는 것이다.

2019년 4월 15일
강원구 행정학박사. 한중문화교류회장
올려 0 내려 0
강원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원구박사의 閑談>초(楚)나라 장왕(庄王)의 지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구박사의 閑談>초(楚)나라 장왕(庄王)의 지혜 (2019-04-07 17:54:30)
남구, 광주전남연구원과 업무협...
광주 서구, 저소득층 산모 산후...
강진군, ‘찾아가는 마을단위 ...
광주시교육청, 학업중단 위기학...
이용섭 광주시장, 장애인의 날 ...
광주시, ‘빛나는 거리, 예술로...
나주시의회 임시회, 한전공대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