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0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완도수목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할미꽃과 이른 봄소식 전 해

복수초, ‘복과 장수를 주는 풀’이라는 뜻,... 설연화, ‘봄이 오기 전 눈과 얼음 속에 핀다’ 해 ‘얼음새꽃’
등록날짜 [ 2020년02월15일 11시18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완도수목원(원장 위안진)은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복수초가 활짝피어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주는 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눈속에서 꽃이 핀다고 해서 설연화, ‘봄이 오기 전 눈과 얼음 속에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다양한 이름을 가진 복수초는 이름만큼 예쁘고 특이한 황금빛 꽃이 특징인데, 긴 겨울 끝자락에 맨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꽃으로 사랑받고 있다.

 

올해 완도수목원 복수초는 눈 한번 내리지 않고 유례없이 따뜻한 날씨로 인해 개화시기가 가장 빨랐던 20162017년 보다 무려 50일 빠른 지난 20191230일 첫 개화가 관측됐다.

 

입춘이 지난 2월 현재 복수초 군락이 만개해 황금빛 매력이 절정에 다다르고 있다.

 

완도수목원은 복수초 군락지 보호를 위해 자생지는 일반인에게 개방하지 않지만, 방문객들의 복과 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수목원 입구의 사계정원에 일부 전시해 방문객들이 직접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이선진 완도수목원 가드너(정원사)천천히 걸으며 수줍게 피어있는 우리 야생화들을 찾아보는 것도 겨울철 수목원이나 숲을 즐기는 색다른 매력 중 하나다많은 사람들이 수목원과 숲을 찾아 복수초를 감상하면서 희망찬 봄의 기운을 느끼고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수목원에는 황금빛 복수초 외에도 납매와 할미꽃도 함께 피어 봄소식을 전하고 있으며, 붉은빛을 품은 동백꽃도 방문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 ‘국립난대수목원’ 리조트․호텔 투자협약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 설명절 무료개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천연염색재단, 한지 체험 시설 운영 (2020-02-15 11:23:16)
전남도, ‘2020년 전남형 예비마을기업 공모’ (2020-02-14 20:05:45)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일부개...
대구시, 특별방역기간 집합금...
전남도,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
전남도 유튜브 라이브 방송, ‘...
한성범 월계초교장, ‘아이를 ...
광주시, 어린이 통학차량 LPG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건설공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