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edaynews.com
장흥 “와송(瓦松)” 수확 한창
30년 사진기자 퇴직후 고향으로 귀농한 김동현 정남진 장흥와송농원 대표
뉴스일자 : 2014년06월24일 16시13분

요즘 정남진 장흥 와송농원에서 항암효과에 탁월한 자연의 선물 “와송(瓦松) 수확이 한창이다.

그 주인공은 30여동안 광주 언론계에서 사진기자를 하다가 퇴직, 고향으로 귀농한 김동현 정남진 장흥 와송농원 대표.


250분의 1초, 찰나의 순간을 촬영한 사진도 정직하지만 집안 곳곳에서 자라는 가족 같은 식물들에 정성어린 손길을 주면 식물들도 정직하게 자랍니다. 무럭무럭 자라는 식물을 지켜보면 마음이 넉넉해집니다." 광주·전남 언론계에서 30여 년 동안 사진기자를 하다 퇴직 후 6년 전부터 고향인 정남진 장흥으로 귀농, 토종 와송과 오디를 재배하고 있는 김동현(67·장흥 정남진 와송농원 대표)씨는 귀농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일찍이 찾아온 무더위 속에 김 대표는 솔숲과 대나무 숲의 청정한 기운 속에서 자란 토종 와송과 오디를 수확하느라 여념이 없다.  김 대표는 이른 새벽부터 무공해 야생 와송 수확을 시작으로 자연과 대화를 나눈다. 청정 자연 속에서 인생2막의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것.


김 씨는 6년 전 고향인 장흥으로 내려와 약 3300(1000평) 규모의 와송 농장을 이루었다. 지붕의 기와 위에서 자라는 모양이 소나무 잎이나 소나무꽃을 닮았다고 해서 와송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신탑, 탑송, 바위솔이라고도 한다.


와송은 한국인의 단골 질병을 치유해주는 건강 식물로 알려져 있다.2세기부터 한방 고서 본초에는 와송이 민간요법으로 사용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악성종양, 해독, 지혈, 경혈이 막힌 데 쓰였으며, 항암효과는 물론 노화 방지, 당뇨 예방 및 치료 등에 좋다고 널리 알려져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다.

김 대표는 “와송은 여름부터 가을까지 제철”이라며 “생와송은 와송 특유의 모든 좋은 성분이 그대로 함유돼 있어 살아있는 맛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생와송을 요구르트에 넣어 갈아 마시거나 바싹 말린 와송을 차로 마실 수도 있다”며 “때로는 과실주로 만들어 먹거나 가루, 환 등으로 가공해 먹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인들의 '만병통치약'과도 같아 와송은 최근 더욱 각광받고 있다. 무공해 야생의 상태에서 재배하고 있는 정남진 와송농원에는 각지에서 재배법을 배우려는 사람들이 몰려드는가 하면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와송은 수분을 좋아하지 않고 영양분이 거의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자라며 재배방법이 유난히 까다로운 식물이기에 야생의 자연환경 그대로의 상태에서 재배하는 곳은 드물다”고 밝힌 김씨는 그만의 차별화된 ‘무공해 와송’을 재배하고 있다.

김 씨는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농사일 자체에 애정을 갖고 꾸준히 노력한 결과 지금의 농원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에게 농원일은 제2의 인생을 열게 해준 기쁨이고, 수입은 '덤'이라는 얘기다.


김 씨는 귀농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귀농에 대한 마음가짐을 맨 먼저 강조했다. 농사는 장사처럼 단시간에 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시골 삶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만 힘든 농사일을 버틸 수 있고, 즐거움도 찾을 수 있다고 말한다. 이를 위해서는 귀농에 앞서 꼼꼼한 준비가 필수라는 점도 강조했다.


김 씨는 농사에 대한 궁금한 일이 생기면 끝까지 파고들어 배우는 재미에 빠져 있다. 그런 까닭에 지금의 일과 만나는 사람이 모두 재미있다고 한다. 새벽에 일어나서 일의 순서를 가리지 않고 이것저것 하다보면 잡념이 사라지고 걱정거리가 없어진다는 게 김 씨의 일상이다.


정남진 와송농원의 주소는 전남 장흥군 장흥읍 행원리 376번지. 와송모종 및 씨앗 등을 예약 판매하고 있다. 전화(061-863-2754, 010-5625-8808)로 문의하면 상담 및 주문이 가능하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edaynews.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