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오피니언,해설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실학산책>작은 늪의 개구리

제 353 호 강 명 관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 다산연구소제공
등록날짜 [ 2015년03월27일 09시11분 ]
 동네 약수터로 올라가는 길에 물이 괴는 곳이 있다. 서너 평 되는 작은 땅이다. 나는 혼자 그곳을 ‘작은 늪’이라 부르고 퍽이나 좋아했다. 2월 중순을 지나 개구리가 울기를 기다리면, 이내 합창 소리가 들렸다. 검은 알 덩어리에서 올챙이가 나와 꼬물거리는 것을 보고 동네 주민들을 살아있는 봄을 실감하곤 했다.

  지난해 어느 날 약수터 가는 길에 보니, 작은 늪이 완전히 뒤집혀 있었다. 고인 물은 없어지고 볼썽사납게 누런 황토로 뒤덮여 있었다. 굴착기로 파서 엎은 것이었다. 들으니 사연인즉 이랬다. 작은 늪 언저리 땅은 3, 4백 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절의 소유인데, 주지가 묘목을 심으려고 땅을 갈아엎으면서 아래쪽에 붙어 있는 작은 늪까지 깔끔하게 정리했다는 것이었다. 그 꼴을 보고 지나던 주민들이 놀라 황급히 구청에 연락했지만, 워낙 작은 땅이라 구청 직원이 달려왔을 때는 상황이 끝난 뒤였다. 작은 늪 속에 있던 생령(生靈)들은 불과 3, 4분 사이에 황천객이 되고 만 것이었다.

절의 굴착기에 황천객이 된 늪 속 생령들

  주민들은 분노와 작은 슬픔, 서운함으로 절의 횡포에 분개하며 말을 옮겼다. 그런데 그 옮겨진 말에 의하면 그 작은 늪 부분은 절의 땅이 아니라고 하였다. 사람들은 더더욱 분개했다. 여론에 밀려 구청은 복원을 명령했다. 절에서는 할 수 없이 황토를 약간 걷어내고 다시 물이 흐르도록 하였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 해서 죽은 생명이 다시 살아날 리 없었다.

  해를 넘겨 봄이 되었다. 작은 늪이 있던 자리에 물이 약간 고였다. 그곳을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지났지만, 살아나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누런 황토만 뻔뻔스러운 얼굴을 내밀고 있을 뿐이었다. 2월 말의 잔뜩 흐린 날, 그곳을 지나는데 개구리 울음소리가 요란했다. 반가운 마음에 작은 늪 자리로 갔지만 살아 있는 것은 역시 아무것도 없었다. 부근을 샅샅이 뒤졌지만 소리의 근원은 묘연했다.

  약수터에 갔다가 내려오는 길에 다시 두리번거리고 있노라니, 어떤 사람이 웃으며 저기서 나는 소리라면서 한 곳을 가리켰다. 길바닥 아래 깊이 묻은 하수관로였다. 하수관로가 지나는 곳 군데군데에 수직으로 구멍을 뚫고 쇠 그물을 쳐서 덮어놓은 곳이었다. 하수관이 막힐 경우 사람이 들어갈 구멍이었다. 소리는 바로 그 구멍에서 나오고 있었다. 봄이 오자 산란처를 잃은 개구리 몇이 하수관로 안으로 들어가 짝을 부르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비가 오면 그들이 낳은 알들은 빗물에 쓸려 사라질 것이 빤했다. 이 생각에 집에 돌아와서도 짠한 마음이 한동안 사라지지 않았다. 며칠 뒤 작은 늪 자리를 다시 지나는데, 군데군데 개구리 알이 보였다. 소문을 들었더니 누가 쇠 그물을 벗기고 들어가 개구리 알을 건져내어 옮긴 것이라고 하였다.

  작은 늪 바로 건너편(폭 4미터 정도 되는 도로 맞은편이다)에 구청에서 만든 ‘○○생태관찰센터’란 건물을 새로 지었다. 그 센터로부터 250미터쯤 올라가면 역시 구청에서 돈을 들여 길옆에 연못을 파고 중간에 돌을 하나 세워 놓았다. 하지만 연못은 텅 비어 있다. 연못에서 다시 200미터쯤 올라가면 문제의 그 절이 있다. 절에서는 매일 종소리가 울린다.

분하고 슬프고 서운한 주민들 마음에 생명이

  나라에서 돈을 들여 생태관찰센터를 짓는 것은 친환경적인, 생태학적인 사고의 산물이다. 아마도 그 이면에는 생명에 대한 존중심이 있을 것이다. 그러기에 연못을 파서 무언가 물에서 살 만한 생명들이 와서 제 집 삼으라 한 것일 터이다. 불교는 살생을 금한다. 종소리, 그리고 목어소리는 말을 못하는 짐승들도 진리를 알아들으라는 것일 터이다. 생명에 대한 한없는 자비심의 발로이다. 하지만 희한하게도 생태관찰센터 바로 앞에서 스님은 주민들이, 아이들이 그토록 사랑해 마지않는, 생명의 움이라고 할 곳을 그냥 무덤덤한 마음으로 묻어버린다.

  나는 이 일을 크게 확대 해석하고 싶지 않다. 단 하나 다른 생명에 대한 배려의 가능성이 있다면, 이 시대의 관이나 국가, 혹은 종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작은 늪이 사라지는 것을 보고 분개하고 슬퍼하고 서운해했던 평범한 주민들의 마음에 있는 것이 아닐까? 그 마음을 확충하는 것이야말로 인간과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아닐까? 봄날 작은 늪 자리를 지나며 문득 든 생각이다.

올려 0 내려 0
이데이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석무> 다산(茶山)과 사암(俟菴) (2015-03-30 15:50:54)
<박석무 풀어쓰는 다산이야기> 다산의 봄노래 (2015-03-23 19:14:43)
순천 아랫장, 전남콘텐츠코리아...
<남성숙 대표 제공> 오늘...
윤홍현 대표, 강진군 향우 ‘석...
관악구, 전국 최초 레이저 스캐...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 각...
강필구회장, 전국시군자치구의...
신광수 대표, 사랑의 떡국떡 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