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수 혜은이, 우간다 노동현장에 내몰린 아이들 아픔 공감해

노동현장으로 내몰리는 아이들, 적절한 시기에 교육 받지 못하고 빈곤 대물림되는 악순환 현장
등록날짜 [ 2018년11월27일 19시01분 ]

가수 혜은이가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빈곤으로 인해 노동현장으로 내몰린 아이들을 만났다. 

 

오랜 내전과 빈곤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우간다의 아이들은 우리나라 돈으로 3천원 남짓한 학비가 없어 노동현장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IMF에서 발표한 2018년 기준에 따르면 우간다의 1인당 GDP는 717달러로 우리나라 GDP(3만 2,046달러)의 2% 수준에 불과하다.

혜은이는 친척 집에 얹혀살며 생활비와 학비를 벌기 위해 집에서 약 20분 정도 떨어진 선착장에서 모래 채취 일을 하고 있는 13살의 윌리(남)를 만났다. 윌리는 일주일 중 5일은 일을 하고 겨우 이틀만 학교에 갈 수 있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아 대견함과 함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가족의 생계를 위해 사금 채취 현장에서 일하는 15살 아라파트(남)를 만났는데 아라파트의 아버지는 3년 전, 사금 채취를 위해 굴속에서 흙을 파내다가 굴이 무너져 돌아가셨다고 했다.


이후, 9명의 동생들을 돌보기 위해 위험성을 알면서도 사금 채취 일을 하고 있다는 아라파트의 말에 혜은이는 가슴 아파했다. 혜은이는 이 외에도 다양한 노동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 아이들을 만나 극심한 빈곤으로 인해 어린 아이들마저 힘든 노동현장에 내몰릴 수밖에 없는 우간다의 아픈 현실을 체감하고 왔다. 

 

혜은이는“연필과 공책 대신 흙을 퍼 나르기 위한 삽과 돌을 깨기 위한 망치를 들고 있는 아이들의 손을 보며 어른으로서 해 줄 수 있는 것이 따뜻한 말 한마디 밖에 없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웠다”며“힘들고 어려운 상황임에도 학교에 가고 싶다고 말하던 아이들의 작은 소망을 이루어줄 수 있는 건 우리의 관심”이라며 아이들을 위한 나눔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올려 0 내려 0
강하늘아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배우 소지섭, 굿네이버스 5천만 원 쾌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 EU 정상회담 (2018-10-20 12:29:57)
광주시, 노숙인 구호물품 등 보...
인천공항, 사랑을 나누는 특별...
광주시교육청, 부조리 신고포상...
광주시, 첨단3지구 개발제한구...
구세군 자선냄비와 함께하는 산...
광주광역시교육청, 감사 거부한...
최관호 전남지방청장, 장흥경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