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1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종합 > 맛집,요리,베이킹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도자 의원 대표발의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

배달음식에 이물 발견되면 보건당국에 의무적으로 통보해야
등록날짜 [ 2018년12월07일 10시49분 ]
배달앱 운영사는 중개한 배달음식에서 이물이 발견되면 식약처에 의무적으로 통보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회를 통과했다. 6일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이와 같은 내용으로 대표발의한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다.

 

현재 배달앱을 통해 주문된 음식에 이물질 등 위생문제가 발생하면 배달앱 운영사는 소비자와 음식점 사이에서 자체적으로 처리하고 관계당국에 아무런 통보를 하지 않고 있다. 관계당국은 배달음식 위생사고의 발생여부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기본적인 실태파악조차 할 수 없어 식품안전관리에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최도자 의원은 배달문화와 방식이 변화하는데 위생관리와 관련된 제도와 법이 뒤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개정안이 법사위와 본회의도 하루 빨리 통과되어 정부의 배달음식 위생관리의 실효성이 향상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도자 의원,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보건복지위 통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철요리 ]봄도다리로 쑥국 레시피(recipe) (2018-04-03 21:46:00)
영광군, 여성 갱년기 극복 유관...
김영록 전남지사, “순천․...
광주시, 전일빌딩 리모델링사업...
나주시, 맥류 재배관리 요령에 ...
광주도시공사, 2019 성과창출계...
여수경찰, 외국유학생 범죄예방...
<김세곤칼럼>부패는 민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