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3월25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랑 김윤식 선생 독립유공 '건국포장' 강진군에 영구기증

전남 강진군, 3․1독립운동 100주년 맞아 정부서 추서한 영랑 김윤식(1903~1950) 선생의 건국포장
등록날짜 [ 2019년03월06일 17시26분 ]

강진군에 따르면 김영랑 선생의 막내 딸 김애란씨(75, 서울시 거주)와 손녀 혜경씨(62,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장)가 강진군을 방문해 사후 68년 만에 항일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추서된 건국포장을 기증, 시문학파기념관 전시실에 영구 보존키로 했다.

 

'항일 민족시인'으로 알려진 김영랑 선생은 1930년대 정지용박용철 등과 시문학파 동인으로 활동하며 '모란이 피기까지는' 등 생애 87편의 주옥같은 작품을 남겼다.


특히 식민지화한 일본의 야욕이 정점을 달리던 1930년대 말 김영랑은 당시 상황을 '이리(일제)'승냥이(친일파)’가 판을 치는 짐승 같은 세상이라고 보고, ()을 차는 극단적인 방식으로 저항의 의지를 불태웠다.

 

그의 저항정신은 시어에 머물지 않고 실천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열여섯 살 어린 나이에 김영랑은 고향인 강진에서 31운동에 가담했다가 6개월간 옥고를 치렀을 정도다. 당시 강진은 영랑을 비롯한 26인의 의사들이 청년 학생들과 함께 만세운동을 펼친 항일의 중심지 가운데 하나였다.

 

강진의 만세운동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1차는 안타깝게도 성사되지 못했지만 2차 준비는 치밀한 계획으로 용의주도하게 44일 강진 장날에 성사시켜 전남 최대 규모의 만세운동으로 역사에 남아있다.

 

한편, 강진군은 김영랑의 건국포장을 시문학파기념관 상설전시를 통해 일반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신평강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영랑 시집, 영문․베트남어판 이어 일어판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진 백운동 원림」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5호로 지정고시 (2019-03-08 12:10:18)
광주시, 국악상설공연 개막 공연 (2019-03-04 11:00:21)
‘광주국악 상설공연’ 넷째마...
오사카한국교육원 연수단, 전남...
「서초양육스쿨」 ...
광주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관...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및 ...
강진군, 체리 등 미래유망 과수...
광주시-도로교통공단, 관련산업...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