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도자, 슈퍼박테리아로 인한 사회적 비용 제기

항생제 내성 있는 슈퍼박테리아 감염으로 인한 우리나라 전체 사회적 비용 연간 5,500억원으로 추산
등록날짜 [ 2019년04월11일 06시33분 ]

항생제 내성이 있는 슈퍼박테리아 감염으로 인한 우리나라 전체 사회적 비용이 연간 5,500억원인 것으로 추산되었다. 질병별로는 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CRE) 균혈증 환자가 1인당 14,130만원의 추가 의료비용이 발생해 가장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항생제 내성균 감염에 대한 질병부담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9천여명의 슈퍼박테이라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3,900여명이 조기에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 대한 의료비, 간병비, 조기사망에 따른 생산성 손실을 감안하면, 가정에 따라 최소 3,313~최대 7,523억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성이 생기지 않은 균에 감염될 때 보다(감수성균 대조군 대비) 2,673억의 사회적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것이다.(첨부1 참고)

 

연구결과에 따르면, 매년 사회적 비용이 가장 높은 질병은 MDRA(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 폐렴으로 1,360억원의 비용이 추정되며, MRSA(메티실린내성 황색포도알균) 균열증은 1,128억원, MDRA(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 균열증은 1,026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연구되었다.

 

환자 1인당 의료비 부담이 가장 큰 질병은 CRE(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 균열증으로 1인당 14,130만원의 추가 의료비용이 발생했고, MRPA(다재내성 녹농균) 폐렴은 5,807만원, MDRA(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 폐렴은 5,621만원, VRE(반코마이신내성 장알균) 균열증은 5,27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첨부2 참고)

 

최도자 의원은 슈퍼박테리아에 따른 사회적 비용에 대한 연구가 최초로 진행되었다고 지적하면서, “슈퍼박테리아의 전파를 막기 위해 적절한 설비투자와 교육이 감염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데 가장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도자, 간접흡연 피해 막기 위해 흡연구역 확대해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형수, 사회적기업 정책개발 강화한다 (2019-04-11 06:58:42)
천정배, '세월호사건 미래부 전파관리소 이용 무차별 감청'충격 (2019-04-09 09:18:35)
수은강항선생 400 + 1주념 일본...
강진군, 칠량농공단지 확충·시...
<김세곤칼럼>길 위의 역...
거창군 수승대관광지 여름철 최...
나주시, 문예회관 ‘이화마루’...
광주 남구, ‘생활SOC 자문단’...
광주교육청, 교실 속 성평등 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