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주홍,「해양심층수 개발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먹는 물 안전 문제는 타협의 대상이 아닌 만큼 법률 위반에 따른 엄중한 처벌이 내려져야 마땅하다.”
등록날짜 [ 2019년07월07일 10시27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74, 국민들이 먹는 물을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하는해양심층수 개발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먹는해양심층수제조업자 또는 먹는해양심층수수입업자(이하 제조·수입업자’)에게 3개월 이하의 영업정지처분을 할 경우, 영업정지에 갈음하여 5천만원 이하의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시행령의 과징금 산정기준에 따르면 영업정지에 갈음하여 부과되는 과징금은 제조·수입업자의 전년도 매출액이 200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를 최고구간으로 하며, 이 때 과징금은 최장 90일 간 매일 55만원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제조·수입업자가 품질관리, 제조업 종사자 및 시설의 위생관리에 소홀히 하여 법률을 위반하고 소비자 건강에 해를 끼쳤음에도 불구하고 매일 55만원은 터무니없이 적은 금액이며, 제재효과가 미미하고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황 위원장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과징금 상한을 현행 과징금의 2배인 1억 원으로 높여 먹는해양심층수제조·수입업자가 법률을 위반하고 소비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경우에 보다 엄중한 처벌이 내려질 전망이다.

 

황주홍 위원장은 수도권 녹물 문제로 먹는 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먹는 물 안전 문제는 타협의 대상이 아닌 만큼 법률 위반에 따른 엄중한 처벌이 내려져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황주홍, 전통식품 품질인증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미나 개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찬열, ‘무연고 사망자 장례법’개정안 발의 (2019-07-09 12:13:30)
<정의당논평> 전남형 농어민기본수당에 여성·청년 농어민 포함 촉구 (2019-07-05 10:01:14)
이용섭 광주시장, 수질사고 현...
<김세곤칼럼>부패는 망국...
"忠孝里" 제 230+1주년 "行事"
‘죽음, 그 달콤한 유혹과의 ...
‘전도자 코칭 노트’ 출간
나주시, ‘임산부 친환경 농산...
2019년 대한민국통합의학박람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