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1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영암 쌍무덤 발굴조사 현장 간담회

전남의 뿌리 ‘마한’ “역사관광자원 개발”로 건져올린다
등록날짜 [ 2019년07월18일 10시44분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7일 마한 유적인 영암 내동리 쌍무덤(기념물 제83)’ 발굴조사 현장을 찾아 성과 보고를 받은 후 앞으로 추진 계획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전동평 영암군수, 우승희이보라미 도의원, 임영진 전남대 교수, 이정호 동신대 교수 등 마한사 관련 전문가, 지역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영암 내동리 쌍무덤은 너비 53m(단축 33.6m), 높이 4~7m 규모의 6세기 전후 축조한 방대형 고분이다. 전라남도의 지원을 받아 전남문화재연구소가 발굴조사하고 있는 마한의 대표 유적이다.

 

이번 발굴 조사 결과 매장 시설은 6(석실 1석곽 3옹관 2)가 겹쳐 확인됐다. 대도(大刀)를 비롯해 자라병, 유공광구소호, 단경호, 동물형상의 토기 등 다양한 토기와 곡옥(굽은 옥), 대롱옥 등 수 백점의 유리구슬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나주 신촌리 9호분에서 출토된 금동관(국보 제295) 장식과 비슷한 유리구슬과 영락(瓔珞, 얇은 금속판 장식) 금동관 편 발굴은 무덤의 주인공이 최고 수장층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는 6세기 전후 이곳에 대규모 정치세력집단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것이어서 역사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전문가들은 영산강 유역을 중심으로 2천 년 넘게 햇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마한유적의 발굴 조사를 서둘러 줄 것을 요청했다. 주민들은 마한 역사의 정립을 통해 전남의 뿌리를 찾고, 지역에도 도움이 되게 관광자원으로 키워 줄 것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우리는 그동안 도정의 중심을 경제와 복지에 두면서 역사에 소홀한 면이 있었다이 때문에 남도의병 역사공원 건립, 이순신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 등 호국충혼 선양과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땅 속에 갇혀있는 447개에 이르는 마한유적을 발굴해 전남의 시원을 정립하고 독특한 역사관광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고대문화권특별법에 마한이 반드시 포함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라남도는 올해 전남의 마한유적조사연구서를 발간한 바 있다. 10억 원의 사업비로 5개소 고분의 발굴조사와 학술대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금까지 발굴 조사된 유적·유물과 함께 쌍무덤에 대해 문화재청과 협의해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승격 지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 국회서 ‘마한’의 실체 조명 학술대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매! 전라도>수은 강항 일본 교토 국제학술세미나와 강항로드 소개 (2019-07-18 22:51:28)
영남유림들, 내산서원 선비문화체험 (2019-07-17 20:12:31)
<강대의 오피니언>수은강...
영광군, 2024 전남 양대체전 실...
장성군, ‘2024년 노인일자리사...
‘광주다움 통합돌봄’ 세계가 ...
광주시교육청, 2023 방과후학교...
장성군 지방자치경쟁력 전남 군...
광주시교육청, ‘2024 AI광주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