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로 블루 이코노미 실현...해상풍력단지․40개사 유치․일자리 4천개 창출
등록날짜 [ 2019년08월11일 06시11분 ]

전라남도는 블루 이코노미전략 가운데 하나인 블루 에너지프로젝트 일환으로 신안에 노지자체 참여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 일자리를 창출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국내 해상풍력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육성하고, 특히 신안지역을 해상풍력산업 메카로 발전시키기 위해 2029년까지 민간투자를 포함 총 485천억 원을 들여 8.2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여기에 부품설비 제조업소 40개사를 유치해 국산 장비 개발 및 보급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상시 일자리 4천여 개(간접 일자리 포함 시 117506)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신안을 비롯한 전남 서남권지역은 우수한 해상풍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어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최적지로 평가받았지만 송전선로 등 기반시설이 구축되지 않아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월 블루 이코노미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관심을 보이며,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이에 따라 현재 관계 부처에서 제도 정비 및 기반시설 조성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가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TF를 중심으로 정부, 신안군, 한전 등 이해 당사자와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적극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발전사 컨소시엄 및 신안 해상풍력발전협의회를 구성해 송전선로 계통 연계 등 제도 개선에 힘쓰고, 기반시설이 조기에 완료되도록 협업을 강화키로 했다.

 

또한 노사 및 지역의 모든 주체가 참여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을 개발하고 노지자체 상생 일자리 선포식을 개최하는 한편 대국민 홍보 및 국회 정책설명회 등을 통해 전남형 상생일자리에 대한 공감을 확산해나가기로 했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은 김영록 도지사가 최근 선포한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국가와 지역경제의 신성장동력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할 뿐만 아니라 국내 해상풍력산업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 (사)전남풍력산업협회와 공동 포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서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나서 (2019-08-12 00:07:39)
전남테크노파크, 기업인 간담회 (2019-08-08 09:35:51)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
<독자기고>조강봉의 울릉...
울산 남구, 민간협력 확대 복지...
서울시‘우리 동네가게 아트테...
전남도, '쌀의 날' 떡 나눔
시흥시‘찾아가는 미세먼지 저...
<김세곤칼럼>도학과 절의...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