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8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마리안느․마가렛 고향 티롤주와 교류 체결

신재생에너지와 관광산업 등 다양한 분야 교류 위한 우호교류의향서 교환
등록날짜 [ 2019년09월14일 21시17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3(현지 시각) 오스트리아 티롤주청사를 방문, 군터 플라터 주지사와 회담을 갖고 신재생에너지와 관광산업 등 다양한 분야 교류를 위한 우호교류의향서를 체결했다.

 

또한 티롤주 출신으로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40여 년을 봉사한 마리안느와 마가렛 두 간호사의 노벨평화상 추천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티롤주는 중부 알프스에 위치한 지역으로 신재생에너지에 관심이 많은 곳이며, 관광이 발달했다.

 

김영록 도지사 회담에서 지구 반대편에 위치해 만나기도 쉽지 않은 전라남도와 티롤주가 우호교류의향서를 체결하게 된 것은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 두 분이 만들어준 인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이 인연을 소중히 여겨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상호 발전에 협력하자고 말했다.

 

두 지역간 우호교류의향서는 관광과 재생에너지, 농업교육, 간호봉사, 영상영화 등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관광과 재생에너지 분야 교류를 통해 전남의 새 천 년 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블루 투어’, ‘블루 에너지두 전략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김 지사는 이어 마리안느 간호사를 만나 오찬을 같이 하고, 티롤 주 관계자들과 함께 현재 인스부르크 요양원에서 요양 중인 마가렛 간호사를 위문했다.

 

두 간호사를 만난 자리에서 김 지사는 많이 뵙고 싶었다일찍 와서 뵀어야 했는데 시간을 내지 못하다가, 이번 한국의 전통 명절인 추석 연휴를 맞아 꼭 뵈어야겠다는 일념으로 시간을 냈다면서 최근 근황을 묻고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김 지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에 오스트리아 국민들도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추천위원회개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서구, 달빛음악회 (2019-09-16 11:18:12)
전남 나주 혁신도시, 제5회 빛가람 페스티벌 (2019-09-13 18:38:38)
‘한-아세안열차, 함께하는 미...
강진군, 2019 국제농업박람회 ...
천정배, “기후위기 긴급한 생...
故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악...
전남생물산업진흥원, ‘2019 ...
영광군, 제1회 세계전통문화놀...
영광군 전국 최초 이동수단(PM)...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