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 영산포구~무안 몽탄포 강변도로 '주목'

2천51억 투입…나주~무안 34km 구간 2020년 3월 예정
등록날짜 [ 2019년11월06일 08시47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전라남도는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개발사업으로 총 251억 원을 들여 지난 2001년 착공한 나주 영산포구~무안 몽탄포구까지 34영산강 강변도로가 20203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영산강은 담양에서 발원, 종착지 목포에 이르기까지 전남 8개 시군을 이어 흐른다. 국내 최대 곡창지대를 형성, ‘남도의 젖줄이라 불린다. 예부터 이 일대를 중심으로 찬란한 고대문화가 발달했고, 주변 자연경관은 아름답기로 이름나 있다.

 

이같은 문화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전라남도의 노력으로 2005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지정 및 개발계획에 반영됐다.

 

이에 따라 영산강 강변도로 1단계 사업으로 총길이 34, 폭원 10m 규모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 교량 8개소와 터널 1개소를 포함하고 있다. 이 도로에선 영산강의 아름다운 곳 8경 가운데 6경인 몽탄 식영정, 다시 석관정, 나주평야, 죽산보 등 주변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전라남도는 또 아름다운 영산강변 가로수 길과 쉄터 조성을 위해 지난 9월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8억 원 등 총 53억 원을 확보했다. 철에 따라 꽃이 피고 지도록 이팝나무, 산사나무, 편백나무 등 키큰나무와 배롱나무, 영산홍, 무궁화, 개나리 등을 혼합해 심었다. 이 나무들이 성장해 몇 년이 지나면 영산강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가로수길로 명성을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영산강 최종 종착지인 목포 남악신도시까지의 잔여구간 17.9는 영산강 강변도로 2단계 사업으로 보완 설계, 공사 착공 등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영산강 1, 2단계 총연장 51.9의 강변도로는 자연과 강의 블루자원을 활용한 전국 최대 드라이브 코스로 거급날 전망이다.

 

정현인 전라남도 지역계획과장은 최종 준공을 앞두고 시군에서 추가 요구사항이 없는지 면밀히 파악해 인계·인수시 도로체계 개편 등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준공을 기념해 2020년 봄맞이 달리기 대회를 여는 등 아름다운 명품 도로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나주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나주시,「영산포의 날」 제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안군, 광주시의 군민 대상 정보 수집 유감 표명 (2019-11-06 08:51:41)
2019 동대문구 북 페스티벌 (2019-11-06 08:44:12)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나...
광주시, 고액·상습 체납자 명...
서울시, ‘스타트업 60초 영상 ...
이용섭 광주시장, 위니아대우 ...
서초구, ‘아동 사회정서 역량 ...
전남도,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
강진군, 제5회 올해 페이스북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