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정책토론회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실현 위한 다양한 전문가 의견 수렴
등록날짜 [ 2019년11월28일 10시43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전라남도는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해양쓰레기 및 패각의 효율적인 관리 방안을 주제로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정책토론회를 열어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실현을 위한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전라남도와 서삼석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한 이번 정책토론회는 해양수산부가 후원했다. 김영록 도지사, 서삼석 의원,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 지역주민, 관련 업체를 비롯한 해양환경공단, 어촌어항공단, 수협 등 유관기관과 해양수산부, 시군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전남은 새 천 년을 이끌 비전으로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를 제시, 6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고, 그 성공의 핵심은 바다에 달려있다해양쓰레기 제로화를 통해 청정바다 전남을 실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해양쓰레기 발생량 조사 용역을 한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의 홍선욱 대표가 전라남도 해양쓰레기 실태와 관리방안주제발표를 하고, 김경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과 김경회 부경대학교 교수가 각각 해양쓰레기 국제사회 움직임과 우리나라 대응’, ‘패각의 자원화 방안발표를 했다.

 

이어 조현서 전남대학교 해양기술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은 지정토론 시간에는 해양수산부의 최성용 해양보전과장, 이상길 양식산업과장, 박종열 전라남도 해운항만과장, 송복영 해양환경공단 센터장, 양병호 한국어촌어항공단 본부장이 해양쓰레기와 패각 관리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우리나라는 연간 145t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이를 수거처리하는 비용만 매년 760억 원 이상의 예산이 소요되고 있다.

 

전남에선 연 평균 26t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201719t, 201832t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수거량이 매년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해양쓰레기 관련 예산을 201888억 원에서 2019125억 원으로 확대했다. 2020년엔 해양환경정화선 신규 건조, 득량만 청정어장 재생사업 기초조사 용역 등 신규 사업을 포함한 소요 예산 512억 원이 반영되도록 국회와 정부를 대상으로 국고확보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 사회적경제 활성화 토론회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소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사회적경제 활성화 토론회 (2019-11-29 11:09:22)
전남도, '배터리 리사이클링 육성' 업무협약 (2019-11-28 10:39:39)
전남, 2019년 중화권 바이어 ...
<김세곤칼럼>부패는 망국...
광주동부교육지원청, 학교폭력 ...
‘2019년 광주 의료산업 산학병...
문막래 강진 다강식당, '행복천...
정읍시, ‘청소년 유튜브 홍보...
광주 북구, 가치 공유 ‘2019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