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허재, 아프리카 첫 해외 봉사활동

농구 감독 허재, 작년 11월 24일부터 일주일간 니제르 함달라이 지역 방문
등록날짜 [ 2020년01월13일 08시57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가뭄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니제르 아이들에게 사랑과 위로 전하고 돌아와
봉사활동 이후, 해외 빈곤 아동 위해 500만 원 후원금 전달… 따뜻한 나눔 이어가
14일 밤 11시 40분부터 KBS 1TV ‘바다 건너 사랑’ 통해 방영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 www.gni.kr)는 농구 감독 허재가 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첫 해외 봉사활동을 다녀왔다고 13일 전했다. 니제르 아이들에게 사랑과 위로를 전하는 농구 감독 허재의 봉사활동 모습은 14일(화) 밤 11시 40분부터 KBS 1TV ‘바다 건너 사랑’을 통해 방송된다.

 

아프리카 니제르는 국토의 80%가 사하라 사막에 속해 있어 덥고 건조하며 연중 강수량이 20mm 미만이다.

사막 기후와 최근 정치적 불안까지 더해져 극심한 식량난과 기근을 겪고 있다. 특히, 허재가 다녀온 니제르 함달라이 지역은 일 년 중 9개월은 비가 오지 않아 물 한 모금조차 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이곳의 아이들은 오염된 우물 물을 마시며 말라리아 등 수인성 질병에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봉사에서 농구 감독 허재는 아픈 어머니와 함께 살며 생계를 책임지는 쌀리(12)를 만났다. 쌀리는 벽돌 만들기와 장작을 패는 일을 하고, 동생들은 이웃집 절구질을 도우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허재는 쌀리가 헛기침을 하고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아이의 건강 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느끼고 병원에 데려갔다. 진찰 결과는 말라리아였고, 허재는 치료 과정 동안 쌀리의 곁을 지키며 건강이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왔다.

 

허재는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아픈 조부모님을 대신해 소년 가장이 된 이사카(12살)도 만났다. 벽돌을 만드느라 마음껏 뛰어놀지 못했을 이사카와 동생들을 위해 허재는 직접 골대를 만들어 설치하고 간단한 농구 기술을 가르쳐주었다. 허재와 아이들은 함께 농구를 하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허재는 “한창 뛰놀고 공부할 나이에 어른도 하기 힘든 일을 아무런 불평 없이 해내는 아이들에게 대견함보다 안타까움을 느꼈다”며 “많은 분들이 작은 사랑을 조금씩 모아주신다면 이 작은 아이들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봉사활동 이후 해외 빈곤 아동을 위해 후원금 500만 원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하며 따뜻한 나눔을 이어갔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니제르 함달라이 지역은 많은 아이들이 아동 노동, 질병, 영양실조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지구촌의 소외된 아이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밝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허재는 진솔한 모습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예능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하늘아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쉐어, 배우 현빈의 팬 캄보디아에 6번째 우물 기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년 ‘수은강항에서 배동신’ 사절단, 일본 한국대사관 방문 (2020-01-17 21:14:09)
‘2022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 유치위’ 출범 (2019-12-17 12:02:14)
<광고> 베셀, 아르까시엘...
울산 남구, 설 대비‘안전점검...
LG전자, 올해 2월 인공지능 의...
광주 북구, 설 명절 대비 주민...
임해규, “부천상동영상문화산...
강진 유기농 '친환경쌀’ 소개
김세곤 칼럼>길 위의 역사 2...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