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산림자원 융복합 연구...국비 30억 확보

산림자원 소재발굴․산업화 통한 지역 임산업 활성화 위해
등록날짜 [ 2020년01월14일 00시15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김재광)는 임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비교우위 산림자원 소재발굴산업화를 통한 지역 임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림청 R&D 과제에 공모, 30억여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선정된 R&D 연구과제는 총 4개다. 산림생명자원 소재발굴 연구 분야 3개 과제와 미래 산림 전문인력 양성 분야 1개 과제로, 2022년까지 3년 동안 추진된다.

 

산림생명자원 소재발굴 연구 분야 3개 과제는 난대수종을 활용한 고부가 천연향장품 개발 연구와 목질계 산림버섯을 활용한 천연 가죽 대체소재 개발 연구, 백합과 식물인 국내 재배 신서란 활용 천연 통풍섬유소재 개발 연구다.

 

미래 산림 전문인력 양성 과제는 난대 산림자원을 소재로 식의약 6차산업화 연구를 통해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전남대학교 등과 산연 공동연구로 추진된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산림 분야 현장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매년 연구 수요조사를 실시, 예비시험을 거쳐 1차 성과를 낸 후 산림청 등 중앙부처 R&D 사업 공모에 참여해 매년 많은 연구비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난대 산림자원 추출물은행 운영을 통해 산림자원의 생리활성 등에 대한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난대수종 활용 고부가 천연향장소재 개발연구는 이를 기반으로 추진된 사전 선행연구 성과가 큰 역할을 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현재 자체 연구과제로 국가적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대책 마련을 위해 자생수종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숲 모델 개발 연구 등 24개 연구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중앙부처 R&D 연구사업은 산림청과 농림축산식품부 등 3개 부처에서 총 10개 과제가 공모에 선정돼 추진 중이며, 현재 지자체 산림 연구기관 중 가장 활발한 R&D 연구를 하고 있다.

 

오득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임업시험과장은 임업 현장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와 임산업 융복합 연구를 추진함으로써 임업인 소득 증대는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지난해 말 농림축산식품부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 지정공모에 선정돼 5년간 10억여 원의 국비를 확보, 땅 속의 다이아몬드라 불리는 서양송로버섯(트러플) 접종묘 생산기술 개발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귀한 버섯인 트러플 인공재배 기술 개발을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연구기관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광주상의, 설 농식품 소비 확대 공동 캠페인
전남 마이스터고 기능장 글로벌 현장연수단 출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광군「인구 5만4천명 지키기」운동 전개 (2020-01-14 00:30:00)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 부회장, 남북통일 방향 제시 (2020-01-14 00:05:00)
과기정통부, ‘알뜰폰 활성화 ...
<김세곤칼럼> 북인도 여...
김영록 전남지사, “나주와 구...
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전남소방, 집중호우 ‘인명 구...
김옥애 동화동시 작품 전시회
광주 서구,「환경아 놀자~ 에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