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형배, “자한당 1호 공약 국정발목잡기용 공약” 비판

자유한국당 총선 1호 공약, ‘국정발목잡기용 반대 공약’이라고 비판하며 ‘국정발목잡기 행태를 포기하라’ 촉구
등록날짜 [ 2020년01월17일 09시46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민형배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의 총선 1호 공약을 ‘국정발목잡기용 반대 공약’이라고 비판하며 ‘국정발목잡기 행태를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민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은 ‘공수처 폐지’를 1호 공약으로 들고 나왔다가 15일 ‘탈원전 폐기’, ‘주52시간제 폐지’, ‘재정준칙 제정’을 1호 공약이라고 슬그머니 말을 바꿨다”며 “국정발목잡기용 반대 공약만 제시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 후보는 “자한당은 최근 문재인정부 장관들과 청와대 출신 인사들에 대한 ‘아니면 말고식’ 고소·고발을 남발하며 국정발목잡기에 매달렸다”며 “급기야는 공수처 폐지, 탈원전 폐기, 주52시간제 폐지 등 총선공약마저도 국정발목잡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 후보는 “자한당 1호 공약은 촛불민심을 외면한 채 과거 이명박근혜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선언일 뿐”이라며 “비전 제시 없는 반대만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할 것이다”고 성토했다.

민 후보는 “21대 총선에서 ‘자한당 폐기’를 원지 않다면, 국정발목잡기 행태를 포기하고 미래지향적 정책공약을 제시하길 충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 후보는 지난해 12월 총선 출마선언에서 “제21대 총선의 의미는 촛불민심으로 탄생한 문재인정부의 과제를 입법으로 뒷받침하고 완성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이 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민형배, 민주당 제21대 총선 제1호 공약 ...무료 와이파이 전국 확대 환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형배, 잇따른 정책간담회...‘답은 늘 현장에 있다’ (2020-01-19 16:54:20)
서형수, ‘천성산(구, 양산포대) 지뢰제거’ 사업 재개...2020년 3월 (2020-01-16 08:22:53)
광주 금호평생교육관, 부분 개...
순천시, 행정명령 운영중단(코...
광주시, 코로나19 고위험군 특...
광주시 위기극복 기부금 기탁식
<성명>명진고교 학생들의...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장애...
광주 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