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 지정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 결정
등록날짜 [ 2020년07월01일 06시58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전라남도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주관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지정됐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세계 각지의 독창적인 농업시스템과 생물다양성,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현재 21개국의 57개소 지역이 등재돼 있다.

 

평가를 맡았던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SAG)담양 대나무밭 농업의 자연친화적 토지이용을 비롯 전통 농업기술, 아름다운 농업문화경관, 대나무 성장을 기원한 죽신제 등 문화·사회적 가치 등을 인정,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키로 결정했다.

 

담양 354개 자연마을 대다수에 조성된 대나무밭은 죽재, 죽순, 차나무, 버섯 등 1차적인 부산물을 제공해 예로부터 생계수단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특히 대나무밭 주변에 형성된 수자원은 논농사에 활용돼 왔으며, 대나무는 산소 배출량이 많아 환경보전 수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이밖에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제도 운영을 시작한 후 전국 15개소를 지정했다. ‘담양 대나무밭 농업은 지난 2014년 제4호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이래 6년 만에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승격됐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5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지정돼 있으며, 전라남도는 지난 2014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1호 국가중요농업유산)’이 지정된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지역은 매년 2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유산자원의 조사 및 복원, 환경정비 등 지속적인 보전관리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게 된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대나무 품목으로는 담양 대나무밭이 세계 최초로 등재돼 대나무 농업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단순히 발굴과 보존, 유지하는데 그치지 않고 농촌 공동체 유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항선비상, 제1회 어린이 선비한복 선발대회 - 2탄 (2020-07-05 23:31:26)
영광내산서원, 2020년 ‘천년의 빛 영광!! 옥당 고을의 선비이야기’출발! (2020-06-30 15:37:03)
민형배 “사모펀드 환매중단, ...
광주역 도시재생 뉴딜, 주민 주...
박명오 ㈜서해안산업환경대표 ...
나주시, 저소득 노인층 ‘누워...
전남도, 하절기 장마철 폐수 무...
넥센타이어, 소음 저감 예측 시...
강진군, 2020년 제2회 추가경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