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만습지 주변, 양계장 철거 철새서식지로 복원

국비 22억 확보, 조류인플루엔자 원천 차단 후 철새 쉼터 조성
등록날짜 [ 2020년07월09일 09시36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순천시(시장 허석)는 순천만 철새도래지 주변 가금농장 2곳을 철거하고 철새 서식지로 복원한다.

 

순천만 주변은 주민 건의로 2018년 환경부 동천하구 습지개선지역으로 지정되었으나, 순천만 갯벌과 제방을 사이에 두고 14만 여 마리를 사육하는 육계농장 2곳이 습지환경을 훼손할 우려가 있었다.

 

순천시는 환경부로부터 국비 22억 지원받아 총 사업비 25억원으로 올해 상반기에 보상을 마치고 하반기부터 환경 저해시설을 철거하고 철새 쉼터를 조성해 철새 서식지의 질을 높여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 관계자는 국토환경의 녹색복원으로 생태계·생물다양성을 회복하고 야생조류의 안전한 서식지 확보와 고병원성 조류독감 전파 가능성 방지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사례에서 보았듯이 우리는 야생생물과 인간의 경계 관리가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람사르 습지도시 순천의 습지복원 사업은 안전한 생태관광지 확대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순천형 그린 뉴딜 사업이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만 주변은 연안과 내륙습지가 연결된 순천만·동천하구 습지보호지역으로 총 면적 33.656, 흑두루미를 비롯한 총 252종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국내 최대 멸종위기 조류 서식지이다.

올려 0 내려 0
강진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순천시, 지자체 최초 국가 간 철새협력 회의 참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코로나19 지역 확산 예방 범시민 캠페인 (2020-07-10 11:26:28)
광주 서구,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사민정 통합 분과위원회의 개최 (2020-07-09 09:31:29)
민형배, 광주 광산구을, 수해지...
광주교육시민참여단, ‘기후위...
강인규 나주시장, 다시면 수해 ...
영광군, 관광자원 개발사업 컨...
전남도, 호우 피해 ‘중소기업&...
광주시교육청, 2020년 교원 154...
제2회 해공민주평화상 수상자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