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 의료관광객 비수도권 최초로 3만명 돌파

2019년 대구 방문 의료관광객 31,183명 달성...2018년 17,745명 대비 75.7% 증가
등록날짜 [ 2020년07월19일 10시44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지난 해 대구를 찾은 외국인 의료관광객은 31,183명으로, 비수도권 최초 3만명을 돌파하였으며 2018년 17,745명 대비 75.7% 증가했다.

지난 7월 6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발표한 ‘2019년 외국인환자 유치 실적 통계’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료를 이용한 외국인환자는 전년 대비 31.3% 증가한 497,464명이며, 이 중 대구시의 외국인환자수는 전체의 6.3%를 차지해 서울, 경기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실적을 올렸다.

진료과별로는 피부과와 성형외과가 각각 136%, 115%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국적별로는 중국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피부·성형 분야 주 고객인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의료관광객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특히, 전체 의료관광객의 21%를 차지하는 중국의 경우, 2017년 사드 사태의 여파로 전년 대비 53%까지 감소하였으나, 중국권 의료관광 시장 확대와 유치 활성화를 위해 총 14회 해외홍보설명회 개최, 24회 팸투어 운영 등 지속적인 해외 바이어 발굴 및 협력체계 구축과 공격적 마케팅의 결과, 사드 사태 이전 실적을 넘어서는 것은 물론 역대 최대 규모 증가라는 가시적 성과로 나타났다.

또한, 점차적인 사드 보복 완화에 맞춰 칭다오, 항저우 등 중소도시와 직항노선 도시를 거점으로 삼아, 경제발전으로 높아진 중국인의 고급 의료 욕구와 여성들의 미용분야 관심도 증가 등 의료관광 고객층의 수요를 집중 공략한 전략도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 (’16년) 5,300명 → (’17년) 2,489명 → (’18년) 3,438명 → (’19년) 6,474명

가장 큰 시장인 중국의 외국인환자 유치 회복 노력과 더불어, 의료관광 시장 다변화를 위한 국가별 맞춤형 홍보 마케팅을 통해 베트남·태국(피부 미용), 일본(한방), 러시아(중증·내과), 몽골(건강검진) 등 주요 타깃 국가의 외국인환자가 높은 비율로 증가했다.
   ※ ’18년 대비 증가율: 몽골 354%, 베트남 243%, 태국 100%, 일본 92%, 중국 88%

이로써 대구시는 2016년 전국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의료관광객 2만명을 유치하고 이듬해 연속으로 2만명 유치에 이어 3만명 시대를 달성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메디시티 대구」의 저력을 확인하였으며 외국인 의료관광객 5만명 시대로의 도약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2009년부터 의료관광산업 육성에 뛰어든 대구시는 타 시도에서도 벤치마킹하고 있는 선도의료기관 및 선도유치업체 지정제도 운영, 메디시티대구협의회, 대구의료관광진흥원, 대구의료관광 창업지원센터 등 전국 유일의 전문 기관 운영, 10개국 25개소에 달하는 해외 홍보센터 개소·운영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롤모델이 되는 선도적이고 적극적인 정책 운영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관광산업을 이끌고 있다.

또한, 의료관광과 함께 뷰티·의료기기 등 연관기업들과의 동반 성장을 위해 주요 타겟 국가를 대상으로 ‘헬로! 메디시티대구’, 대구의료관광 통합 설명회 등을 개최해 웰니스산업과 의료관광이 접목된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의료관광 시장 다변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한 동남아권 시장 개척사업의 성과가 올해 가시적으로 나타나 의료관광 3만명 시대를 여는데 큰 도움이 됐다.

대구는 현재 상급종합병원 5개, 종합병원 11개 등 3천7백여개의 병‧의원과 3만5천개가 넘는 병상수, 2만1천여명의 보건인력 등 풍부한 의료 인프라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아시아 두 번째의 팔이식 수술 성공 사례를 비롯해 모발이식, 성형, 피부, 한방, 치과, 건강검진 등에서 우수한 의료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내륙도시라는 접근성 한계를 가진 대구시가 전국 세 번째로 많은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유치한 데는 풍부한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적극 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백동현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중국의 한한령과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메디시티 대구의 위상은 한층 더 올라갔으며, 앞으로도 의료관광특구 조성, 대구·경북 웰니스 관광자원 발굴·활용 등 경쟁 도시와 차별화된 성장 전략을 통해 대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의료도시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송은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구시,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제2기 대구관광 잇 히어로’ 최종 우수상품 선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갤럭시 A21s’ 사전 판매 (2020-07-19 10:52:57)
강진군, 농업정책자금 융자 지원으로 농가경영안정 도모 (2020-07-19 10:32:31)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장애...
광주 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
2020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
순천시 전세버스협, 개천절 집...
광주 남구, 무등시장에 120면 ...
영광군, 2021년 신규군정책 발...
‘전남 사회혁신플랫폼’ 출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