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토부,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과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 통과

일자리 늘리고 기업하기 좋은 산업단지 정비·조성 추진... 2020년 2분기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 시·도에 통보 예정
등록날짜 [ 2020년07월29일 19시36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과시·도에서 마련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7월 29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서 원안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은 시흥시가 시화 국가산단을 재정비하기 위해 시흥시 정왕동 시화 국가산단 일원 약 668만2000㎡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하고자 제안한 것으로 1987년 조성된 시화 국가산단은 전국 최대 중소 제조업 집적지일 뿐만 아니라 기계·전기전자부품의 최대 공급기지 등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도시 확산에 따른 환경문제, 노후 되고 부족한 기반시설, 경직된 토지이용계획 등으로 변화하는 산업환경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금회 재생사업(총사업비 433억원)으로 도로 환경개선, 주차장·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하고 토지이용계획 변경, 업종 재배치 등 산업구조를 개편하여 혁신거점으로 새롭게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전환을 위해 산단 내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상황에 따라 신호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하고, 스마트 가로등 시스템도 구축해 안전한 산업단지를 조성할 뿐만 아니라 산단 상상허브(활성화 구역) 사업을 통해 산업·문화·지원 기능이 집적화된 고밀도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여 산단 내 혁신 성장 거점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은 기존계획에 6개가 추가된 것으로 경북 3개소·충남 1개소·전남 1개소·경기 1개소가 각각 추가 반영되었다.

경상북도에는 금회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등 3개 산업단지(지정면적 277만4000㎡, 산업용지면적 12만5000㎡)가 반영돼 2020년도 전체 10개 산단(지정면적 604만8000㎡, 산업용지면적 323만6000㎡)으로 확대된다.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북 지역에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로서 원자력 관련 연구개발업을 육성하며 ‘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지역에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개사)이 직접 조성하는 산업단지로서, 금속가공제품제조업, 기타 기계 및 장비제조업이 유치되어 경북지역 산업발전이 기대된다.

충청남도는 천안 제6일반산단(지정면적 97만4000㎡, 산업용지면적 63만1000㎡)이 반영돼 2020년도 전체 19개 산단(지정면적 1185만2000㎡, 산업용지면적 815만3000㎡)으로 확대되며 천안지역의 기업수요를 반영,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한다.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은 시흥시가 시화 국가산단을 재정비하기 위해 시흥시 정왕동 시화 국가산단 일원 약 668만2000㎡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하고자 제안한 것으로 1987년 조성된 시화 국가산단은 전국 최대 중소 제조업 집적지일 뿐만 아니라 기계·전기전자부품의 최대 공급기지 등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도시 확산에 따른 환경문제, 노후 되고 부족한 기반시설, 경직된 토지이용계획 등으로 변화하는 산업환경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금회 재생사업(총사업비 433억원)으로 도로 환경개선, 주차장·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하고 토지이용계획 변경, 업종 재배치 등 산업구조를 개편하여 혁신거점으로 새롭게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전환을 위해 산단 내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상황에 따라 신호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하고, 스마트 가로등 시스템도 구축해 안전한 산업단지를 조성할 뿐만 아니라 산단 상상허브(활성화 구역) 사업을 통해 산업·문화·지원 기능이 집적화된 고밀도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여 산단 내 혁신 성장 거점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은 기존계획에 6개가 추가된 것으로 경북 3개소·충남 1개소·전남 1개소·경기 1개소가 각각 추가 반영되었다.

경상북도에는 금회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등 3개 산업단지(지정면적 277만4000㎡, 산업용지면적 12만5000㎡)가 반영돼 2020년도 전체 10개 산단(지정면적 604만8000㎡, 산업용지면적 323만6000㎡)으로 확대된다.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북 지역에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로서 원자력 관련 연구개발업을 육성하며 ‘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지역에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개사)이 직접 조성하는 산업단지로서, 금속가공제품제조업, 기타 기계 및 장비제조업이 유치되어 경북지역 산업발전이 기대된다.

충청남도는 천안 제6일반산단(지정면적 97만4000㎡, 산업용지면적 63만1000㎡)이 반영돼 2020년도 전체 19개 산단(지정면적 1185만2000㎡, 산업용지면적 815만3000㎡)으로 확대되며, 천안지역의 기업수요를 반영해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한다.

전라남도에는 영광군의 대마전기자동차 일반산단(지정면적 21만3000㎡, 산업용지면적 3만4000㎡)이 반영돼 전기자동차 관련 연구개발업을 유치한다.

경기도에는 용인시에 기계 및 장비, 목재 관련업종을 유치할 ‘용인원삼일반산업단지(지정면적 15만㎡, 산업용지면적 11만6000㎡)’가 반영돼 2020년도 전체 29개 산단(지정면적 1095만1000㎡, 산업용지면적 686만6000㎡)이 추진될 예정으로 지방산업 육성과 고용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통과된 2020년 2분기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7월 30일에 시·도에 통보할 예정이며 각 시·도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공고한 후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단지별로 자체 승인절차를 이행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과 김근오 과장은 “시화국가산단이 재생사업을 통해 서해안제조업벨트의 중심축으로 기능하도록 토지이용계획개편 및 기반시설비 등을 차질 없이 지원해가고 또한 지역별 산단 수급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 일자리를 창출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용지를 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molit.go.kr 

출처: 국토교통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토부,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 리모델링 사업 착수
국토교통부, 공항개발종합계획 국민참여단 모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번 주말까지 유지 (2020-07-30 06:48:59)
광주시교육청, ‘The 행복한 동행’ 사업 적극 추진 (2020-07-29 19:18:18)
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전남소방, 집중호우 ‘인명 구...
김옥애 동화동시 작품 전시회
광주 서구,「환경아 놀자~ 에코...
‘바로소통 광주’ 플랫폼 통한...
광주시, '5·18민주화운동 아카...
이재욱 농림부 차관, ‘대한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