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창군, 명품 쉼터 ‘근민정’ 탄생

전북대 고창캠퍼스 한옥기술인력양성사업단, 군청 옆 전통정자 근민정 만들어 군에 기증
등록날짜 [ 2020년07월30일 09시38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전북대학교 고창캠퍼스 한옥건축기술인력양성사업단이 고창군청 멀구슬나무(천연기념물 503) 옆에 멋들어진 전통건축양식의 정자 근민정(近民亭)’을 만들어 고창군에 기증했다.

 

30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날(29) 고창군청 광장에서 전북대 고창캠퍼스 한옥 건축기술인력 양성사업단(센터장 남해경)’이 기증한 전통건축 양식의 정자 근민정(近民亭)’ 현판식이 열렸다.

 

군민 공모를 통해 이름 붙여진 근민정가장 쉽고 간편한 행정으로 군민속으로 들어가서 군민과 함께 울력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예부터 고창은 행정은 모름지기 간편하고 쉬워야 한다는 정치철학으로 모양성 안 옛 고창현 동헌의 현판도 평근당(平近堂)이었다.

 

민선 7기 유기상 고창군수도 군민들께서 알기 쉬운 공감행정과 현장행정을 통해 군민 속으로 가까이 가겠다는 의미의 평이근민(平易近民)”을 군정철학으로 삼고 있다.

 

근민정현판은 야천 하관수 선생의 글씨와 풍가 김병옥 전 상하면장의 서각으로 완성됐다. 특히 안상섭 고수면민회장이 나무 구입에 애썼고, 김원봉 전 평통 고창군협회 회장, 전순종 덕산이장 등 수많은 군민들의 정성이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고창군청 조정호 재무과장은 시원한 멀구슬 나무그늘 아래 지어진 근민정(近民亭)이 군민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고, 행정기관의 딱딱한 벽을 허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한빛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우정군수, 2017전북대 고창캠퍼스 특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남도한바퀴 여름상품’ 재개(再開) (2020-07-30 11:36:34)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국제행사 정부 최종 승인 (2020-07-30 07:19:19)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장애...
광주 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
2020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
순천시 전세버스협, 개천절 집...
광주 남구, 무등시장에 120면 ...
영광군, 2021년 신규군정책 발...
‘전남 사회혁신플랫폼’ 출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