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여수시, ㈜빅스톤픽처스와 영화 ‘한산․노량’ 제작․홍보 협약

관람객 1천 800만 명으로 한국영화 사상 최대 흥행 기록 ‘명량’ 후속작 ‘한산․노량’도 전남서 촬영
등록날짜 [ 2020년07월30일 16시16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람객 1800만 명으로 한국영화 사상 최대 흥행을 기록했던 명량에 이어 후속작 한산노량도 전남에서 촬영된다.

 

전라남도는 30일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김한민 영화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작지원과 전라남도 홍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충무공을 소재로 한 영화가 여수를 비롯한 전남에서 잇따라 제작됨에 따라 전남의 의로운 역사와 선조들의 희생이 재조명되고, 호국 관광지로서 전라남도를 널리 알리는데 큰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빅스톤픽쳐스이 제작할 영화 한산:용의 바다는 절대적인 열세 속 전황을 뒤집은 이순신과 조선 수군의 위대한 승리를 그리게 되며, ‘노량:죽음의 바다는 겨울 노량 앞바다에서 생과 사를 넘나든 충무공의 충정을 영상에 담게 된다.

 

한산6월부터, ‘노량12월부터 촬영이 시작돼 내년 7월과 12월에 각각 개봉하게 된다. 전라남도는 오픈실내세트장 건립 등에 5억 원을, 여수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홍보에 따른 영화제작 장려금으로 8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제작사인 빅스톤픽처스는 전라남도 홍보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기 위해 위해 전남에서 촬영 및 특별 시사회 진행 포스터 등 각종 광고에 전라남도로고 사용 촬영기간 동안 전남의 물자와 인력을 적극 활용하게 된다.

 

또한 빅스톤픽처스는 여수 진모지구 6부지에 55억 원을 들여 조선 수군의 본거지였던 진남관과 운주당 처소 등을 실제처럼 재현하는 등 대규모 영화 촬영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담양 금성산성, 완도 장도, 순천왜성 등 8개 도내 시군의 역사자원도 촬영지로 활용돼 전남의 호국 관광지가 재조명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김한민 감독이 전남에서 영화 명량의 후속작 한산노량을 촬영하게 된 것을 200만 도민과 함께 환영한다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과 노량해전의 혁혁한 승리가 재현된다면 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고 세계적인 명작으로 크게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감독 김한민은 순천 출신으로 지난 2014년 영화 명량을 연출해 개봉 이후 12일 만에 1천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당시 박스오피스 기록들을 갈아 치운 바 있다. 이 밖에도 봉오동 전투, 최종병기 활 등 작품을 제작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명량’ 촬영지 고흥, 이순신 마케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 3차 추경예산안 원안 가결 (2020-07-31 09:58:31)
전남도, ‘남도한바퀴 여름상품’ 재개(再開) (2020-07-30 11:36:34)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장애...
광주 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
2020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
순천시 전세버스협, 개천절 집...
광주 남구, 무등시장에 120면 ...
영광군, 2021년 신규군정책 발...
‘전남 사회혁신플랫폼’ 출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