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목민심서』는 호찌민의 애독서인가? (2)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 ‘호찌민의 목민심서 애독설’ 무비판적, 무검증적 지식인이 생산한 ‘카더라 명제’
등록날짜 [ 2020년08월24일 20시43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목민심서』는 베트남 국부 호찌민의 애독서인가? 이는 사실이 아니다. 그런데 1990년대부터 소설가와 미술사학자, 시인 등에 의해 ‘목민심서는 호찌민의 애독서’로 언급되었다.    

‘목민심서의 호찌민 애독설’이 문헌상 처음으로 언급된 것은 1992년 4월 소설가 황인경의 『소설 목민심서』제1권 <머리말> 이다. 머리말에는 “작고한 베트남의 호치민은 일생동안 머리맡에 목민심서(牧民心書)를 두고 교훈으로 삼았다고 한다.”고 적혀 있다.

1993년 5월에 미술사학자 유홍준 교수는 저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1 – 남도답사 1번지』에서 전남 강진을 소개하면서 정약용의 목민심서에 대하여 이렇게 기록했다.

“심지어는 월맹의 호지명이 부정과 비리의 척결을 위해서는 조선 정약용의 『목민심서』가 필독의 서라고 꼽은 사실, 이런 것으로 그분 위대함의 보론으로 삼고 싶다.'(유홍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권, 1993, p 54)

이어서 1994년 7월 17일에 시인 고은은 「경향신문」에 '나의 산하 나의 삶-혁명가의 죽음과 시인의 죽음'이란 제목의 아래 글을 실었다. 

“북베트남의 살아 있는 신(神) 호치민(胡志明)이 세상을 떠났다. 아무튼 그는 소년시대 극동의 조선 후기 실학자 정약용의 목민심서를 구해 읽고 한동안 정(丁)의 기일(忌日)을 알아 추모하기를 잊지 않기도 했다”

이어서 고은 시인은 1997년 그의 시집 『만인보』 15에서


“ 월남의 정신 호지명/ 일찍이 어린 시절 /동북아시아 한자권의 조선 정약용의 책 / 그 『목민심서』 따위 구해본 뒤 /정약용의 제삿날 알아내어 /호젓이 추모하기도 했던 사람”이라고 묘사했다.(고은, “호지명” 『만인보』 15, 창작과비평사, 1997, p 35)

위와 같이 ‘호찌민의 목민심서 애독설’은 처음에는 소설가, 미술사학자, 시인 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인들에 의해 언급되었다.

한편 2011년 5월 17일 조선대학교 조선대와 베트남 하노이 인문사회과학대가 주최하는 ‘한국 베트남 국제학술대회’가 열렸다. 이 학술대회에서 최근식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는 '호찌민의 목민심서 애독 여부와 인정설의 한계'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는데, 그는 ‘호찌민의 목민심서 애독설’은 별다른 근거 없이 퍼진 '카더라 명제'라고 주장했다.

 
최근식 교수의 논문(A4 용지 26페이지)의 ‘국문초록’ 관련 부분을 읽어보자.
 
 베트남의 호찌민 주석이 생전에 정약용의 『목민심서』를 애독했다는 이야기가 한국인의 일반적 인식으로 되어 있다.


 호치민은 “일생동안 머리맡에 목민심서를 두고 교훈으로 삼았다고 한다”로부터 시작하여 “호지명이 부정과 비리의 척결을 위해서는 조선 정약용의 목민심서가 필독의 서라고 꼽은 사실”, 나아가 “그는 소년시대 극동의 조선 후기 실학자 정약용의 『목민심서』를 구해 읽고 한동안 정(丁)의 기일(忌日)을 알아 추모하기를 잊지 않기도 했다”,“호치민의 사상과 철학이 목민심서로부터 나왔다”등 ...『목민심서』가 베트남 현대사 발전 동인으로까지 규정해 놓았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 아니고 날조된 허구의 전설이라고 판정된다면 큰 문제임에는 틀림없다. ... 이에 대한 진위검토가 중요하다.

일반인에게 널리 알려진 소설, 중앙지 신문, 인문 서적, 인터넷 사이트 속에 서술된 애독설 문구들을 찾아서 각 저자들에게 문의해 보았으나 별다른 근거 사료없이 들은 대로 옮겼다는 것이다. 옮겨진 자료 모두가 ‘카더라명제’에 불과했다. (후략)

한마디로 최교수의 주장은 ‘호찌민의 목민심서 애독설’은 무비판적, 무검증적 지식인이 생산한 ‘카더라 명제’라는 것이다.

이어서 최교수의 주장은 ‘호찌민이 목민심서를 소지하지 않았다.’는 것에 근거한다. 그 증거는 김선한 하노이 특파원이 쓴 2006년 1월 9일 자 연합뉴스 기사이다.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의 유품을 모은 호찌민박물관과 그가 생전에 사용하던 집무실에는 목민심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호찌민박물관의 응웬 티 띵 관장은 9일 오전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등 한국방문단과 만난 자리에서 "호찌민박물관에는 고인과 관련된 유품 12만여 점이 소장돼 있지만 목민심서가 유품 목록에 포함돼 있다는 것은 처음 듣는다."면서 목민심서 소장 사실을 사실상 부인했다.”

이렇게 하노이의 호찌민박물관이나 생전의 집무실에는 목민심서가 없다. (계속)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칼럼>『목민심서』는 호찌민의 애독서인가? (1)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타지마할 (2020-08-26 20:25:38)
<김세곤칼럼>『목민심서』는 호찌민의 애독서인가? (1) (2020-08-22 20:29:10)
광주 ‘빛고을혁신학교 초등 권...
광주 서구, ‘호동이네 든든한 ...
강진군, '소상공인 스마트 시...
이용섭 광주시장, 추석 앞 민생...
강인규 나주시장, 광주·전남 ...
전남도, 향우와 도민 추석 연휴...
행안부, 민생규제혁신 토론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