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부산 코로나 관리 허술 ‘순천시민 긴장’

자가격리 통지하고도 모니터링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감염 확산 우려
등록날짜 [ 2020년09월22일 07시49분 ]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남성이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도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4일간이나 머무른 후 확진판정을 받아 전남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부산시 북구청은 60대 남성에게 자가격리를 통보하는 과정에서 순천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하고도 관할 순천보건소에 통보하지 않은데다 하루 2회 실시하는 모니터링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관리가 허술했던 것으로 보여진다.

 

2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60대 남성은 부산 362번 확진자와 지난 6일 부산시내 한 식당에서 접촉해 17일 오후 2155분께 부산 북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지받았다.

 

하지만 이미 전날인 16일 버스를 타고 순천으로 이동했던 이 남성은 하루 친척집에 들른 후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3일간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 머물렀다. 이후 19일 친척과 함께 자가용을 타고 부산 자택으로 이동하고, 20일에야 부산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이 순천의 친척들에게 확진 사실을 알림에 따라 그제서야 순천보건소에서 이 남성의 자가격리 사실을 알게 됐고, 곧바로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접촉자 등을 분류하고, 장례식장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같은 사실을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하고, 즉시 해당 장례식장 CCTV, GPS 등을 확인해 171명의 신원을 확인해 검사에 들어갔으며, 나머지 추가 접촉자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재난문자를 활용해 60대 남성의 이동 경로인 장례식장과 버스터미널, 추모공원 등의 이용자를 파악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이와 관련해 자가 격리 통보를 받고도 격리 지침을 어긴 60대 남성에 대해 부산시와 협의해 경찰에 고발하고, 필요한 경우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또한 부산시 북구보건소 측의 자가격리 통보 과정 및 모니터링 내용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17일 오후 130분부터 19일 오전 930분까지 순천 한국병원 장례식장을 이용자, 방문객 등은 순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즉시 받고, 스스로 격리에 들어갈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강진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 SK스토아와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확대’ 업무협약 체결
순천시, 거리두기 2단계 유지...추석연휴 이동자제 권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광 에너지 융복합 산업 플랫폼 구축...그린뉴딜 가시화 (2020-09-22 07:54:41)
관악구, 방역‧안전 ‘추석 명절 종합대책’ 마련 (2020-09-22 07:44:49)
영광군,「그린수소 생산시스템 ...
전남 VR·AR 제작거점센터 순천...
광주시, 2022년 문화예술 민간...
‘2021 광주공동체 한마당’ 개...
김영록 전남도지사, 여성기업인...
광주남구TV 유튜브 채널 ‘큰 ...
광주 북구, 장애인 일자리 사업...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