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24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년 상반기 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면적 발표

국토부, 2019년 말 대비 1.2%(294만㎡) 증가한 251.6㎢(2억 5161만㎡), 전 국토면적(10만401㎢)의 0.25% 수준
등록날짜 [ 2020년12월06일 09시23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2020년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2019년 말 대비 1.2%(294만㎡) 증가한 251.6㎢(2억 5161만㎡)이며, 전 국토면적(10만401㎢)의 0.25% 수준이라고 밝혔다.

금액으로는 31조2145억원(공시지가 기준)으로 2019년 말 대비 1.4%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토지보유는 2014년~20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6년부터 증가율이 크게 둔화돼 안정화됐다(증가율(%): 2014년 6.0 → 2015년 9.6 → 2016년 2.3 → 2017년 2.3 → 2018년 1.0 → 2019년 3.0 → 2020년 상반기 1.2).

주요 증가 원인은 미국, 캐나다 등 국적자의 임야 등에 대한 증여·상속·국적변경에 의한 취득(173만㎡)이 상당 부분 차지했다.

△ 국적별

미국은 2019년 말 대비 1.4% 증가한 1억3161만㎡로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52.3% 차지하고 있으며, 그 외 중국 7.9%, 일본 7.3%, 유럽 7.2% 순이며 나머지 국가가 25.3%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 지역별

경기도가 4513만㎡(전체의 17.9%)로 외국인이 가장 많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이며, 전남 3872만㎡(15.4%), 경북 3647만㎡(14.5%), 강원 2253만㎡(9.0%), 제주 2191만㎡(8.7%) 순으로 보유면적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용도별

임야·농지 등이 1억6632만㎡(66.1%)로 가장 많고, 공장용 5882만㎡(23.4%), 레저용 1190만㎡(4.7%), 주거용 1054만㎡(4.2%), 상업용 402만㎡(1.6%) 순이다.

△주체별

외국 국적 교포가 1억4061만㎡(55.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합작법인 7120만㎡(28.3%), 순수외국법인 1884만㎡(7.5%), 순수외국인 2041만㎡(8.1%), 정부·단체 55만㎡(0.2%) 순으로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웹사이트: http://www.molit.go.kr

출처: 국토교통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토부, 신축 공동주택 에너지성능기준 강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북구의회, ‘코로나19 극복 ’국내·국외연수비 삭감 (2020-12-06 13:34:44)
전남도, ‘병원 면회금지·종교행사 비대면 진행’ 당부 (2020-12-06 09:18:33)
중기부, 집합금지 임차 소상공...
<강대의 칼럼>‘2021년 ...
<강대의 칼럼>‘2021년 ...
광주동부교육지원청, 환경문제 ...
광주시, ‘집합금지‧영업...
광주시, 2021년 비영리민간단체...
광주 서구, 친환경 녹색도시녹...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