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경남도와 해상경계 분쟁 승소로 일단락

25일 헌재 선고…도민․사회단체․어업인 뭉쳐 삶의 터전 지켜내
등록날짜 [ 2021년02월25일 15시23분 ]

전남과 경남 간 5년간 지속된 해상경계 분쟁이 전라남도의 승소로 일단락됐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헌법재판소는 전남경남 간의 해상경계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선고에서 경남도의 청구를 기각하고 현재의 해상경계를 일관되게 주장해온 전남도의 손을 들어줬다.

 

헌재가 결정한 전남과 경남 간 해상경계는 지난 1918년 간행된 지형도를 반영한 것으로, 1949년 지방자치법이 제정된 이래 70년 이상 행정 경계로 삼아왔다. 이런 가운데 2011년 경남의 기선권현망 어선 18척이 전남 해상경계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했다. 이들은 20156월 대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됐다.

 

이에 경상남도는 대법원 판결에 승복하지 않고 그동안 인정됐던 두 지역 간 해양경계를 허물고 등거리 중간선을 해상경계로 변경해줄 것을 요구하는 권한쟁의심판을 201512월 헌법재판소에 청구했다.

 

전남도는 기존 소송대리인 외에 유수의 법무법인을 추가로 선임하고, 국회의원, 시장·군수, 도의원, ·군의원, 사회단체, 어업인 등이 서명한 탄원서를 제출하고 릴레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권한쟁의심판에 대응했다.

 

이처럼 전남 각계각층의 관심을 비롯해 도민, 여수시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성원이 해상경계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의 승소를 이끌어낸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다.

 

전남도는 이번 선고를 계기로 경남도가 헌재의 결과에 따라 두 지역 어업인들이 현행 해상경계를 존중하면서 서로 안전하게 조업하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도민 삶의 터전을 잃지 않도록 판단해준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열렬히 환영한다이번 해상경계 갈등을 딛고, 앞으로 경남도와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공동개최,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 및 해양관광도로 조성, 부산~목포 간 경전선 고속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초광역적으로 생생·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 담양 스마트베리팜, ‘신품종 딸기 말레이시아 수출 상차식’
전남도․도교육청, ‘미래인재 육성 협력비전’ 공동 발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 ‘금성산’ 시민공원조성 청사진 구체화 (2021-02-26 11:46:46)
전남도, ‘자치경찰제’ 본격 준비 (2021-02-25 11:42:38)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주자 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인력지...
배우 정시아, 2017년부터 매년 ...
광주교대부설초, AI(인공지능) ...
광주고등학교학생의회, 온·오...
광주시, ‘에너지 전환 토론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