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K 최태원 회장, '한국 산업 경쟁력 위한 경제외교' 강조

한미 정상회담 열린 미국 워싱턴서 한미 재계의 실질적 협력 위한 경제 외교 펼쳐
등록날짜 [ 2021년05월24일 08시57분 ]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SK 회장이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 재계의 실질적 협력을 위한 경제 외교를 펼쳤다.

23일 대한상의와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5월 21일(이하 현지 시각) 오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한미 양국 산업장관과 주요 기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등 3대 산업의 대미 투자를 확대하고 양질의 일자리와 환경 보호 등 지역 사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직후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을 만나 환담하며 양국 경제 현안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브리핑에 참석하는 등 분주한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최 회장은 이번 방미가 대한상의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임을 고려해 미국 유력 경제 단체와 싱크탱크 리더 등을 만나면서 ‘한국 경제’를 세일즈한 뒤 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모색하는데 주력했다.

최 회장은 미국의 대표 경제 단체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 조슈아 볼튼 회장, 폴 덜레이니 통상·국제담당 부회장 등과 이날 화상 면담을 진행하고 양국 재계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참석,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 면담
1972년 설립된 BRT는 애플·아마존·월마트·제너럴 모터스·존슨앤존슨 등 미국 200대 대기업 최고경영자로 구성된 경제 단체다. 전미제조업협회(NAM), 미국 상공회의소(USCC)와 함께 미국 내 3대 경제 단체로 꼽힌다.

최 회장과 볼튼 회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 등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기반한 경영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한 뒤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법론을 찾아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빠르게 변하는 국제 정세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 변화와 소득 격차, 인구 감소 등 우리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 경영을 정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한상의와 BRT가 서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BRT와 지속적 논의를 위해 BRT 대표단의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볼튼 회장은 최 회장의 초청에 사의를 나타낸 뒤 “BRT와 대한상의가 각종 경제·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고객·근로자·거래 기업·지역 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존중하는 경영으로, 최 회장이 강조해 온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추구 경영과 궤를 같이한다.

최 회장은 5월 20일에는 미국 정보통신산업협회(ITI)의 제이슨 옥스먼 회장, 롭 스트레이어 부회장과도 회의하고,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재편 전략과 반도체·정보통신 정책 동향에 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한 뒤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을 찾았다.

ITI는 구글·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애플·인텔 등 미국 기업은 물론 SK하이닉스·삼성전자·대만 TSMC 등 세계적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반도체와 정보통신 분야 전문 단체다.

최 회장은 “한국 기업은 그간 역동적인 대미 투자,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 수소 경제와 전기차 배터리 양산,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미국의 든든한 경제 파트너 역할을 해왔다”며 “정보통신 분야에서도 양국 산업 경쟁력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 채널을 구축하자”고 말했다.

옥스먼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도 미국 경제 재건과 글로벌 리더십 회복을 위해 한국 기업과의 협력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면서 “앞으로 ITI와 대한상의 간 긴밀한 대화로 양국 경제 우호를 더 증진하자”고 말했다.

이 밖에도 최 회장은 같은 날 20일 미국의 유명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과 회의를 진행하는 등 전략 분야 전문가들과 네트워킹도 강화했다. 코로나19와 미중 경제 갈등으로 글로벌 경제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하는 과정에서 국내 기업의 위기 대응 능력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대한상의 담당자는 “최 회장은 워싱턴 체류 기간 SK 회장으로서 갖고 있는 경영 역량과 인사이트, 대한상의 회장으로서 갖고 있는 대미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우호적 협력 관계를 이끌어 내는데 주력했다”면서 “이번 방미 활동을 기반으로 양국 간 교역·투자·공동 R&D 등 민간 차원의 다양한 경제 협력 방안을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SK그룹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낙연, '한미동맹 기초 신외교, 한반도 신평화구상’ 밝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베리워즈·광주TP와 그린뉴딜 실현 업무협약 (2021-05-25 08:28:34)
광주 서구, 양동전통시장과 함께 '라이브 커머스' (2021-05-23 12:24:43)
<김세곤칼럼>잃어버린 10...
광주서부교육지원청, ‘워킹토...
2021년 정율성 음악축제 개최
광주시, 수련시설 ‘월봉서원 ...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흥, 우...
영광군, 2021 소금박람회 천일...
나주시, 신규 공직자 임용식과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