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혁신협, 지역혁신‧균형발전 2차 토론회

정부정책 전환․혁신주체 역할 강조...지방소멸 대응 전략 모색
등록날짜 [ 2021년10월21일 08시27분 ]

전남지역혁신협의회는 20일 전남여성가족재단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라남도가 후원한 ‘지역혁신‧균형발전 2차 토론회’를 열고,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대응전략과 지역혁신 주체의 역할에 대해 모색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방회생정책 전환과 지역혁신주체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공공기관, 연구기관, 대학 등 각계각층 전문가가 참석했다.

 

기조강연에서 정순관(전 대통령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순천대학교 교수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추진을 위해선 자치단체 공론화 제도, 마을만들기 등으로 주민권리를 강화하고, 정부의 사회적 역할과 부처 간 협업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대성 광주전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정책이 출산·양육지원 정책으로 일관됐다”며 “통계적, 행정관리적, 사회복지적, 산업적, 지역개발적 관점 등 다양한 접근방법으로 인구문제 정책을 바라봐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병교 전 전남공동체마을만들기 센터장은 “지방소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주민과 행정 모두에게 중요한 중간지원조직인 마을공동체의 복원이 필요하다”며 “민-관, 민-민 네트워크를 강화해 지방소멸 문제뿐만 아니라 사람이 행복하게 사는 전남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지역 역할’에 대해 발표한 변경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활력담당관은 “서울 중심주의 사고가 강할수록 출산율이 낮아져 지방을 위태롭게 한다”며 “인구와 행정의 균형이 실현돼야만 지속가능한 사회가 만들어지고, 다양성과 지역성을 추구해야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선 조영석 목포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관련 전문가, 지역혁신 주체 등 6명이 지방회생과 지역혁신주체의 대응을 주제로 새로운 정책발굴을 위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서면 축사를 통해 “지역주체들의 혁신적 역할과 지역주도형 연계협력이 지방소멸위기의 대안으로, 지역발전과 지역성장의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채주 전남지역혁신협의회장은 “이번 토론회는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역회생 정책을 추진하는 시점에서 지역 인구 유입 확대, 정주 여건 개선, 지역인재 육성 및 정착 등에 대한 관심을 이끌고, 지역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역혁신협의회는 지자체를 비롯해 대학, 기업, 연구기관 등 지역 혁신주체의 연대와 협력을 이끄는 민관협력기구다. 균형발전 계획 및 각종 균형발전 사업 심의․평가 등 지역 균형발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전남도는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혁신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지역혁신 주체의 역량 강화와 활동을 지속해서 지원할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흥, 우주항공 중심지 육성” 강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장오 영광군 부군수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상황 점검 (2021-10-21 08:33:26)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흥, 우주항공 중심지 육성” 강조 (2021-10-20 09:27:20)
영광 아름답게그린배,‘2021년 ...
‘나주로컬푸드 소비자 서포터...
이동승 광주공업고 교감, ‘대...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개...
전남도, AI 맞춤 방역 강화 대...
<정의당 전남도당 논평>...
2021년 광주시 우수중소기업인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