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1월2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역사적 과오 사과‘환영’

김영록 전남도지사, 진도 왜덕산 위령제서 ‘무한책임’ 언급에 “화해와 공존” 화답
등록날짜 [ 2022년09월24일 22시08분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4일 진도 ‘왜덕산 위령제’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추모사를 통해 일본의 역사적 과오를 공식 사과하고, 한․일 관계 개선을 기원한 것에 대해 적극적인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왜덕산에서 진도문화원 왜덕산보존회와 교토평화회 공동주최로 열린 위령제에서 추모사를 통해 “일본이 과거 조선을 침략해 고난의 역사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며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공식 사과했다.
또 “일본은 위안부, 조선인 강제 징용 문제 등에 대해 더 이상 논의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며 일본의 ‘무한 책임’을 강조했다. 
 
이어 “일본이 과거 전쟁을 일으키고 식민지화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지 말고 사죄해야 한다”며 “(임진․정유재란) 당시 진도 백성들이 숨진 일본 수군을 수습해 묻어준 역사적인 장소인 진도 왜덕산에서 용서와 화해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을 순방 중인 김영록 지사는 이에 대해 이날 즉시 환영 메시지를 통해 “하토야마 전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계기로 일본은 과거 자국이 저지른 역사적 과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한․일 양국 간 화해와 공존의 분위기를 확대 조성하는 기회를 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지난 1998년 한․일 관계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해 한․일 양국이 화해와 공존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지향적 평화와 협력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전남도는 한․일 간 역사인식을 공유하고 한․일 평화 교류가 적극 추진되도록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진도 왜덕산은 명량해전에서 목숨을 잃고 진도 고군면 오산으로 밀려온 왜군 시체를 주민들이 ‘시체는 적이 아니다’며 수습해 묻어준 곳이다. ‘왜인들에게 덕을 베풀었다’ 해 왜덕산으로 명명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日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나주 방문
전남도, ‘농촌인력수급 지원 계획’ 상황실 운영
나주시, 전남도-(재)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과 업무협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창군 모양성제, 답성놀이와 메타버스 융합 프로그램 선봬 (2022-09-27 11:53:18)
영광예술의전당, 「시네마 뮤지컬 갈라콘서트」공연 (2022-09-24 07:14:42)
순천시, 지방자치 경쟁력 평가...
광주시교육청, 2023학년도 공·...
영광군, 민선8기 공약이행 군민...
‘나주밥상 대표 맛집’ 소비자...
광주 남구, ‘국민행복민원실 ...
광주시, 매장 내 1회용품에 대...
강기정‧홍준표 시장, 광...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