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

다양한 시설 도입...일부 산림지역 공원 편입·민자 유치 사업 추진
등록날짜 [ 2022년12월06일 10시07분 ]
 호남 최대 종합위락공원인 광주 우치공원이 근린공원에서 주제공원으로 전환해 다양한 시설을 조성하는 등 미래지향 공원으로 거듭난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5일 시청 세미나 2실에서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어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 방향을 제시했다.
 
광주시는 보고회에 앞서 동물분야, 조경분야, 투자분야, 민자유치분야 등 전문가로 구성된 우치공원 활성화 방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하며, 지난 2021년부터 현재까지 4회에 걸쳐 우치공원 활성화에 대한 기본구상 용역 방향과 의견을 수렴했다.
 
태스크포스는 우치공원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근린공원인 우치공원을 시설율 제한이 없는 주제공원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현재 공원녹지법상 근린공원은 녹지율 60%, 시설율 40%를 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우치공원은 1987년 9월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후 동물원과 유원시설, 체육시설 등이 조성되면서 현재 공원시설율이 40%에 육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시설을 도입할 경우 기존 공원시설 일부를 축소하거나 폐쇄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공원은 그대로 유지하되 공원성격을 시설율 제한이 없는 주제공원으로 변경해 다양한 시설이 조성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이날 열린 최종보고회에서는 산림레포츠 도입을 위해 일몰제로 해제된 산림지역을 공원으로 다시 편입하고 동물원 시설 개선, 대야제 수변 개발, 민자 유치 도입방안 등으로 광주시 주도, 민간주도, 광주시+민간이 함께하는 방향으로 구분해 제시했다.
 
광주시 주도형 사업으로는 동물원 관람동선 재정비, 관람편의를 위한 전기카트 운영,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쉼터, 조경 공간 리뉴얼과 포토존, 대야제 수변 둘레길, 진입 매표소 리모델링, 동물 캐릭터 조형물 설치 등이다.
 
민자유치 사업은 카라반 야영장 확대 조성, 수상 안전체험장, 전천후 수영장, 대야제 수상레포츠, 유원시설 놀이공간 바닥 색채 변경, 야간경간 개선과 노후된 유원시설에 대한 현재의 트렌드를 반영한 미래 지형적 놀이시설 교체 등이다.
 
광주시와 민간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는 산림을 활용한 특화 체험단지 제안을 위해 공원해제 구역을 다시 편입하고, 익사이팅 체험을 위한 루지, 디지털사파리, 숲길 체험공간, 롤러코스터 산책로, 숙박(호텔)시설, 산림복원, 신규 주차장 조성 등을 조성하는 안이 제안됐다.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우치공원을 활성화하려고 해도 시설율 제한에 막혀 새로운 시설 도입이 어려웠다”며 “이번 기본구상에서 제시된 내용을 토대로 주제공원으로 변경되면 시설율 제한이 없어져 시민이 좋아하는 시설이 도입 가능하고 우치공원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송은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기정‧홍준표 시장, 광주시청서 달빛동맹 강화 협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남구,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와 ‘겨울 공작소’ 운영 (2022-12-06 10:11:58)
장성군, 디지털트윈국토 사업 완성 (2022-12-06 10:05:01)
광주푸른꿈창작학교, ‘찾아가...
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광주시...
영광군, 추석맞이 사회복지 시...
나주시, 축제 초청장도 모바일 ...
제5회 순천 야생차(茶)문화산업...
장성군,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
‘세계 속의 전라남도, 도약의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