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3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세르비아, 문화·산업 도시교류 논의

강기정 시장, 그르비치 대사 접견…세르비아, 첫 자매도시 광주 희망
등록날짜 [ 2024년04월08일 17시27분 ]
 1989년 한국과 수교를 시작한 세르비아가 대한민국 첫 번째 자매도시로 ‘광주’를 희망해 눈길을 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8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네마냐 그르비치(Nemanja Grbić) 주한세르비아대사를 만나 한-세르비아 관계 및 광주와 세르비아 크라구예바츠 간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만남은 주한세르비아대사관 측에서 양 도시의 결연을 제안하기 위해 요청했으며, 접견에서 크라구예바츠시의 역사·문화·산업적 측면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고 광주시와 교류를 희망했다. 

 
강 시장은 “광주에 대해 미리 알아보고 자매결연 의지를 가지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강 시장은 “세르비아는 유럽과 아시아가 이어지는 지정학적 요충지에 위치한 나라이고, 크라구예바츠시는 세르비아 현대의 첫 수도로 역사·문화·산업의 중심지인 점이 인상깊다”며 “특히 국가데이터센터가 위치해 있는 등 미래 산업의 방향성도 광주와 일치해 공감대가 크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그동안 우리 시는 유럽과의 교류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고 오늘 그르비치 대사와 만남도 교류 확장에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실무진을 중심으로 광주와 세르비아 도시 교류의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마냐 그르비치 대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도시 광주에 꼭 방문하고 싶었다”며 “대한민국-세르비아 수교 35주년 만에 안정적인 양국 도시교류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첫 번째 자매결연도시로 광주를 생각하고 왔다”고 밝혔다.
 
그르비치 대사는 “자동차 제조 도시이자 문화·역사의 중심도시 크라구예바츠와 광주는 깊은 협력이 가능할 것이다”며 “한-세르비아 관계 강화를 위해 소통의 다리를 놓고, 지원과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 시장은 문화예술의 도시 광주를 알리기 위해 그르비치 대사를 오는 9월7일 열리는 제15회 광주비엔날레에 공식 초청했다. 
 
한편, 크라구예바츠는 세르비아 4대 도시로, 세르비아 서부의 행정·경제·교육의 중심지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의 반나치주의자 탄압으로 2700여명의 남성이 학살된 곳으로 이를 추모하기 위한 공원과 박물관이 설치돼 있다. 또 ‘붉은 악마’라는 별명을 가진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소속의 ‘FK 라드니치키 1923’ 축구클럽의 연고지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시빛고을안전체험관-전남농업마이스터대 업무 협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시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참가자 모집 (2024-04-08 17:38:00)
광주시빛고을안전체험관-전남농업마이스터대 업무 협약 (2024-04-08 17:21:47)
광주시교육청, ‘2024 광주진학...
나주시, ‘2024 동행축제’ 개...
영광군, 도의원과 정책간담회
영광군,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광주 남구, ‘청년 STAY 일자리...
노관규 순천시장, 저연차 공무...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 2024...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