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록전남지사 ,제25호 태풍 ‘콩레이’대책회의

6일 밤 대책회의 이어 7일 영암․완도 들러 “조사 철저․신속 복구” 강조
등록날짜 [ 2018년10월07일 16시56분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6일 밤 미국에서 귀국하자마자 태풍 피해복구 대책회의를 한데 이어 7일 피해 현장을 둘러본 후 피해조사를 철저히 하고 응급복구가 필요한 곳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전남지역에서는 신안 가거도에 38.8m/s, 여수 간여암에 32.5m/s의 강풍이 불었다. 광양에 320mm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평균 159mm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남지역에서는 벼 1170ha에서 쓰러지거나 침수되고, 가축 8800여 마리가 폐사했으며, 과수원 28ha에서 낙과 피해를 입은 것으로 7일 현재 잠정 집계됐다. 비닐하우스 파손 25, 주택 파손 4, 주택 침수 1동 등의 피해도 있었으며 항만시설 7, 가로수 55, 가로등 1, 간판 및 현수막 10, 소규모시설 7건 등 공공시설 피해도 잇따랐다.

 

전라남도가 피해 접수를 계속 받고 있는데다 특히 수산 분야의 경우 파고가 7.3m, 지난 제19호 태풍 솔릭(4.2m)보다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김 지사는 이날 영암 삼호읍 용앙지구 간척지의 벼 침수쓰러짐(도복) 피해 현장과 완도 보길면 전복양식 피해 현장을 잇따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60농가의 130ha의 농경지에서 벼 쓰러짐 피해가 발생한 용양지구를 둘러본 후 피해농가를 빠짐없이 철저하게 조사해 관계 규정에 따라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농민들에게 쓰러진 벼 중 수확기에 접어든 벼는 조기에 수확해 2차 피해를 예방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김 지사는 지난 태풍 솔릭의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은 시점에서 추가 피해가 발생했다, 과수, , 홍합 등 대부분의 농·수산물은 수확철인데다 김 양식 역시 본격 시설시기여서 피해금액 집계가 추가 될 것이므로, 철저한 조사로 피해상황이 누락되지 않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라남도는 벼 침수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배수 개선사업과, 정주여건이 열악한 지역 수산양식어가 대상 우량종자 공급사업을 중앙부처에 건의한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영록전남지사, 민선7기 도정 역점 시책 발표
김영록 전남지사, 투자 협약차 프랑스․미국 순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진군, 2019년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 홍보 교육 (2018-10-08 21:11:03)
화순군, 2019 숲속의 전남 만들기 5억 9천만원 사업비 학보 (2018-10-07 16:44:22)
대구시, 메이커 체험 ‘인사이...
강진군 ‘AI·구제역 특별방역...
광주시, 개발제한구역 불법행위...
김상식 대표, 유기농법 실천 고...
여수, ‘3대 가족정원 만들기’...
수은강항선생기념사업회, '강항...
<모임 안내>수은 강항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