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경호 광주시의원, 2018 광주비엔날레 ‘다수 큐레이터 VS 예술총감독’비교 분석 필요 지적

야심차게 도입했던 다수 큐레이터제에 대한 평가도 없이 2020 비엔날레에 예술총감독제로 회귀 추진하고 있어 논란
등록날짜 [ 2018년11월13일 08시21분 ]

2018 광주비엔날레가 31만여명이 관람하고 폐막한 가운데 이번 비엔날레에 도입했던 다수 큐레이터제를 2020 광주비엔날레에서는 예술총감독제로 변경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시의회 이경호 의원(교육문화위원회, 북구2)12일 열린 문화관광체육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야심차게 도입했던 다수 큐레이터제에 대한 평가도 없이 2020 비엔날레는 예술총감독제로 회귀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열린 광주비엔날레 이사회에서 2020 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 선정소위원회 구성을 의결하고 2020 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 선정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이경호 의원은 “3회 비엔날레 이후 예술총감독 체제였지만 이번 12회 비엔날레에서는 다수 큐레이터제 도입을 통해 다양성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목소리로 담론을 형성했다다수 큐레이터제를 시행도 하지 않음은 물론 사후 평가도 없는 상황에서 예술총감독제로 전환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경호 의원은 다수 큐레이터와 예술총감독제 모두 장·단점이 있다“2020 비엔날레 감독제 형태 결정에 앞서 이번 다수 큐레이터제 시행에 대한 사후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향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비엔날레 이사회에서 예술총감독 선정을 위한 논의가 있었지만, 빠른 시일 내에 2018 광주비엔날레 전반에 대한 평가와 함께 감독제 형태에 대한 논의도 하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경호 광주시의원 “문화관광체육 분야 시민참여예산 특정인이 쥐락펴락”
이경호 “사이버불링 예방 프로그램 절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림조합, 동시조합장 선거 공명선거 실천 결의대회 (2018-11-13 08:28:58)
독립운동가 강화선 선생, 정부 포상 (2018-11-12 11:43:38)
순천 아랫장, 전남콘텐츠코리아...
<남성숙 대표 제공> 오늘...
윤홍현 대표, 강진군 향우 ‘석...
관악구, 전국 최초 레이저 스캐...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 각...
강필구회장, 전국시군자치구의...
신광수 대표, 사랑의 떡국떡 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