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경호 광주시의원 “문화관광체육 분야 시민참여예산 특정인이 쥐락펴락”

전체 6건 가운데 동일인 제안 2건 7억원 편성...시민참여예산 사업 필요성·수혜 대상 등 종합적 검토 필요
등록날짜 [ 2018년12월03일 12시19분 ]

광주시 문화관광체육 분야 시민참여예산 가운데 동일인이 제안한 여러 사업이 본예산에 편성되어 시민참여예산제 도입 취지가 퇴색됐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이경호 의원(교육문화위원회, 북구2)3일 열린 문화관광체육실 2019년 본예산 심의에서 문화관광체육실 소관 시민참여예산 6건 가운데 특정인이 제안한 2건이 시민참여예산으로 편성되었다고 밝혔다.

 
 

 

2019년 문화관광체육실 시민참여예산은 공공도서관 상호대차 시스템 확대 구축(5억원) 청년문화의 집 시범사업(3억원) 문화예술 사회적 일자리 사업(4억원) 공예문화체험학교 운영(25천만원) 한지공예 프로그램 운영지원(2억원) 광주천 두물머리 주변 생활체육시설 설치(37천만원) 등 총 6건에 202천만원이 편성됐다.

 
 

 

이 가운데 청년문화의 집 시범사업(3억원) 문화예술 사회적 일자리 사업(4억원)은 동일인이 제안한 사업이다. 특히 해당사업을 제안한 사람은 청년 문화관련 사단법인의 이사장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청년문화의 집 시범사업은 청년센터 등 기존의 청년공간과 차별성이 없으며 문화예술 사회적 일자리 사업 역시 기존 청년문화일자리 지원 사업 등과 중복되는 사업이다고 주장했다.

 
 

 

이경호 의원은 시민들이 제안한 내용에 관한 사업의 필요성, 수혜대상, 기존 사업과 중복 여부 등 종합적인 검토가 선행되어야 시민참여예산제가 진정한 의미의 주민자치 실현 수단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경호 광주시의원, 2018 광주비엔날레 ‘다수 큐레이터 VS 예술총감독’비교 분석 필요 지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광사랑상품권 업무대행 협약 (2018-12-04 09:22:42)
유동운 고창군민,‘의향 고창인’ 표창 (2018-12-03 11:45:10)
광주시, 노숙인 구호물품 등 보...
인천공항, 사랑을 나누는 특별...
광주시교육청, 부조리 신고포상...
광주시, 첨단3지구 개발제한구...
구세군 자선냄비와 함께하는 산...
광주광역시교육청, 감사 거부한...
최관호 전남지방청장, 장흥경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