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일본식 지명 등 발굴해 정비나서

지역 전통․역사성 훼손하는 지명 변경․폐지키로
등록날짜 [ 2019년04월10일 09시07분 ]

전라남도가 일제 강점기부터 왜곡해 사용하는 일본식 지명 등을 발굴해 정비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지역 전통과 역사성을 반영해 문헌조사, 전문가 의견 청취를 통해 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다는 방침이다.

 

4월부터 추진하는 지명정비 대상은 일본에 의해 한자가 왜곡된 일본식 지명 40, 1961년부터 고시되어 사용하고 있으나 그 동안의 도시개발 등 토지이용현황의 변동을 반영 못한 지명 443, 주민들이 사용하고는 있지만 고시가 안 된 지명 11422개다.

 

지명은 그 지역의 역사와 특징이 새겨져 있는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그러나 완도군의 가마구미는 일제강점기에 일본어민이 고기잡이 하던 곳으로 지금까지 정비를 하지 못했다. 또 다른 예로 해남의 신평리 마을 옆을 지나는 소하천은 주민들이 신평천이라고 부르지만 고시가 되지 않은 지명으로 정비가 필요하다.

 

지명정비 일환으로 전라남도는 조선시대까지 상왕산(象王山)으로 불리다 일제 강점기 이후 상황봉(象皇峰)으로 불리던 완도 상황봉(象皇峰)을 문헌조사와 주민 의견 청취 등을 거쳐 2017년 상왕산(象王山) 상왕봉(象王峯)으로 개정했다.

 

유영수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올해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뜻깊은 해지만 지명에 있어 아직도 일제 강점기의 잔재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40개의 일본식 지명 정비를 시작으로 방위 표기로 된 일본식 지명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정비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영록 전남지사, 경전선 ‘느림보열차 한나절 체험’
2019년 황금돼지해…전남도, 돼지 관련 지명 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록 전남지사, 경전선 ‘느림보열차 한나절 체험’ (2019-04-10 09:11:27)
광주시,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 지원활동 (2019-04-09 20:38:28)
남구, 광주전남연구원과 업무협...
광주 서구, 저소득층 산모 산후...
강진군, ‘찾아가는 마을단위 ...
광주시교육청, 학업중단 위기학...
이용섭 광주시장, 장애인의 날 ...
광주시, ‘빛나는 거리, 예술로...
나주시의회 임시회, 한전공대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