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록 전남지사, 경전선 ‘느림보열차 한나절 체험’

27일 목포~부산 간 6시간 33분 동안 전철화 필요성 등 토론
등록날짜 [ 2019년04월10일 09시11분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경전선 전철화 필요성 홍보를 위해 오는 27일 목포~부산 부전 간 무궁화호열차에 탑승해보는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에 나선다.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에는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한 도민 명예기자단, SNS 서포터즈단, 민원메신저, 생활공감 모니터단, 청년의 목소리, 전남도립대 학생, 패널, 도청 공무원 등 170여 명이 함께 나선다.

 

부전까지 가는 느림보 열차 체험에서는 전남 관광객 6천만 시대를 연다를 주제로 도지사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의 국가철도망 구축 방향 발표에 이어 전남 관광 현안경전선 전철화 필요성에 대한 전문가 분야별 토론회도 이어진다.

 

체험 전 과정은 전라남도 누리집에서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전철화 필요성에 대한 주민의 공감대 형성 및 관계 부처의 관심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와 부산을 오가는 무궁화호열차는 하루에 단 한 번만 운행된다. 광주송정역, 화순역, 보성역, 순천역, 광양역 등 42개 역에 정차하면서 388의 거리를 장장 6시간 33분 동안 달린다.

 

남창규 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은 경전선은 일제 강점기 시절 남부권을 동서로 잇는 유일한 철도교통망으로 건설됐지만 농산물 수탈에 이용되는 아픔을 겪었고, 현재도 단선 비전철로 남아 지역 차별의 대표적인 예가 되고 있다예비타당성 조사가 조속히 통과돼 경전선 전 구간 전철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체험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전선 전철화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총연장 107.6, 1755억 원의 사업비로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재조사 대상사업을 신청했다. 그 결과 지난 1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에서 재조사 사업으로 최종 확정됐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과업을 하고 있으며 최근 발표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개편 방안이 오는 51일부터 적용함에 따라 KDI의 조사를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전라남도는 기대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도, 일본식 지명 등 발굴해 정비나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준성 영광군수, 강원도 고성군 산불피해지역 위문 (2019-04-11 06:39:56)
전남도, 일본식 지명 등 발굴해 정비나서 (2019-04-10 09:07:44)
남구, 광주전남연구원과 업무협...
광주 서구, 저소득층 산모 산후...
강진군, ‘찾아가는 마을단위 ...
광주시교육청, 학업중단 위기학...
이용섭 광주시장, 장애인의 날 ...
광주시, ‘빛나는 거리, 예술로...
나주시의회 임시회, 한전공대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