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2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스포츠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남부대 수영장 로비, 매점·기념품 판매점·다양한 이벤트

부채에 한글 이름 적어주는 이벤트에 하루 수백명 몰리기도
등록날짜 [ 2019년08월14일 18시27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로비가 각국 선수단과 시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수영장 입구에서 관중석으로 가는 통로인 로비에 쇼파와 의자 등 쉴 수 있는 휴식처가 마련되고 매점, 기념품 판매점이 들어서면서 선수단과 시민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이곳을 찾는 가장 많은 이유는 단연코 매점이다. 간단한 스낵과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 휴식을 취하려는 선수들도 이곳을 선호한다. 무더운 바깥 날씨와 달리 시원한 냉방이 이뤄지고 있고, 쇼파와 의자 등도 구비 되어 있어 경기를 마치거나 준비하는 선수들이 편히 쉴 수 있다.
 
특히 이곳은 관중석과 경기장을 잇는 중간 구간에 있다보니 각국 선수단과 시민들의 사랑방이 됐다. 서로 이곳에서 만나 인사를 하거나 이야기꽃을 피우는 모습을 흔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로비에는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도 즐비하다. 우선 경기장 곳곳에서 셀프카메라와 함께 대회 응원 메시지를 자신에 SNS에 올리는 이벤트는 다양한 상품으로 외국 선수단에게 큰 인기다.


특히 10개를 올리면 자신의 이름을 한글 캘리그라피로 새긴 부채를 선물로 주다보니 외국 선수와 관람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러시아의 데니스 레주니크 선수는 “부채가 아름다워서 이를 받기 위해 경기장 곳곳을 돌아다니면 셀카를 찍었다”며 “한글로 적힌 이름이 신기하고 ‘사랑합니다’라는 글자가 ‘I Love You’라고 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곳에서 가장 바쁜 이는 수리·달이다. 수리·달이 인형탈이 로비에 방문하면 같이 사진을 찍고 춤을 추려는 사람들로 줄이 이어진다.  춤추는 수리·달이 로봇 또한 아이들의 관심을 독차지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호주에서 경기에 출전하는 부모님과 함께 왔다는 호튼 사라(13) 양은 “로봇이 사진을 찍어주고 메일로 보내준다고 해 어머니와 즐겁게 사진을 찍었다”며 “광주에 와서 신기한 볼거리도 많고 음식도 맛있어 무척 즐겁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한빛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시, 마스터즈 수영대회 임대‧임시시설 하이다이빙 등 철거
광주 마스터즈 대회’, 유튜브 시청 '급상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마스터즈 수영대회 임대‧임시시설 하이다이빙 등 철거 (2019-08-15 10:45:41)
93세 아마노 토시코씨 마스터즈수영대회 여자 자유형 100m 완주 (2019-08-13 18:43:47)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양철단장과 기세규 선생의 허튼...
전남문화관광재단, 경북문화관...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개...
마재윤 제15대 전남소방본부장 ...
영광군, 공직자 공공데이터 및 ...
이용섭 광주시장, 제27회 임방...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