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e -독자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자기고문>‘디지털성범죄’국민적 여론 형성 절실

불법촬영 및 유포뿐 아니라, 유포된 동영상 시청하는 것 또한 호기심 아닌 범죄라는 인식이 확산되어야
등록날짜 [ 2020년04월27일 09시29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최근 ‘N번방 사건’과 관련하여, 피의자와 참여자에 대한 엄정 수사와 재발방지책 마련에 국민적 여론이 집중되고 있다.



디지털 성범죄의 큰 문제는 피해자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생각을 할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리게 만들지만, 2차 가해나 신원 노출이 두려워 신고를 꺼리기 때문에 혼자서만 고통 받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더욱이 “피해자도 잘못”이라며 피해자를 비난하는 일부 몰지각한 주장도 온라인에서 나오고 있어, 올바른 국민적 여론 형성도 절실한 실정이다.

전남경찰은 지방청을 중심으로, 이러한 악질 범죄행위를 완전히 척결하기 위해 모든 경찰서에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운영하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가담,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하여 검거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디지털성범죄를 척결하기 위해서는 국민적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 


또, 이러한 아주 고약한 불법촬영 및 온라인상 유포하는 행위는, 유포된 동영상을 시청하는 것 또한 결코 호기심이 아닌 범죄라는 인식이 확산되어야 한다.


경찰의 엄정한 대응과 맞물려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함께한다면 디지털성범죄 발본색원적 근절은 더욱 가속도를 얻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들의 도움을 구하는 목소리를 응원하고 싶다. 가해자들은 신고를 미룰 수밖에 없는 피해자들의 불안한 심리를 이용해 점점 악질적으로 요구조건이 변화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피해 발생 즉시 112로 신고하거나, 여성긴급전화(1366) 혹은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하는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경찰과 국민이 함께하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갔으면 한다.



<편집자 주>

디지털 성범죄

디지털 성범죄(디지털 性犯罪, Digital Sexual Crime)는 디지털 기기 및 정보통신기술을 매개로 온 · 오프라인 상에서 발생하는 성범죄를 가리킨다.[1] 유의어로 사이버, 혹은 온라인 성폭력이라고도 하지만, 이는 통신 환경을 기반으로 한 정의이기에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지는 유포, 참여, 소비만을 규정하는 한계가 있다


각주[원본 편집]

1.↑ 디지털 성범죄 여성폭력줌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출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올려 0 내려 0
고지승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독자기고문>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서 ’관심과 배려‘ 더 절실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자기고>디지털 성범죄,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 (2020-04-17 09:37:29)
<김세곤칼럼>호찌민 기행...
개방형직위 순천시 낙안면장 사...
광주 ‘오월의 버스’ ‘100년...
광주시, ‘아듀 백운고가’ 철...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선별진료...
‘리노베이션 스쿨 in 순천’
전남도의회 농수산위, 제342회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