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 칼럼>장인 찬스 쓴 명재상 황희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세종은 아빠 찬스, 장인 찬스를 결코 용납하지 않았다.
등록날짜 [ 2020년10월04일 14시52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황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관련 발언을 하자, 명재상 황희(1363∼1452)가 매스컴에 떴다. 탁월한 국가 경영능력으로 세종을 보필한 황희는 69세부터 87세까지 무려 18년간 영의정을 하였다.

또한 황희는 대표적인 조선의 청백리였다. 하지만 「조선왕조실록」은 황희가 장인 찬스로 투옥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1427년 6월17일에 좌의정 황희는 사위 서달이 신창현(아산시 온양읍) 아전을 죽인 사건에 연루되어 우의정 맹사성, 형조판서 서선과 함께 의금부에 갇혔다.

6월21일에 세종은 황희와 맹사성을 파면하고 관련자를 처벌하였다.  서선은 직첩을 회수하고, 형조 참판 신개, 대사헌 조계생, 형조좌랑 안숭선, 온수현감 이수강은 귀양 보내고, 조순 · 직산 현감 이운 · 목천 현감 윤환 · 대흥 현감 노호 · 신창 현감 곽규와 신창 교도 강윤, 도사 신기를 중벌에 처했다. 서달은 교형(絞刑)에 해당되는데, 외아들이기 때문에 특별히 사형을 감하고 유배 보냈다.

6월 21일 자 「세종실록」에는 사건 경위가 자세히 나와 있다.    

서달은 형조판서 서선의 아들이고 황희의 사위인데, 신창현을 지나다가 그 고을 아전이 그냥 지나치는 것을 괘씸하게 여겨, 종 잉질종을 시켜 잡아 오라 하였다.

잉질종은 길에서 아전 한 명을 붙잡았다.


이때 아전 표운평이 "어떠한 사람인데 관원도 없는 데서 이렇게 아전을 묶어 놓고 때리느냐?"고 항의하자, 서달의 종들은 표운평을 두들겨 패고 서달에게 끌고 갔다.


서달은 그를 작대기로 무릎과 다리를 50여 번이나 두들겼다. 이튿날 표운평이 그만 죽어버리자 그 집에서 감사에게 고소하였다. 감사 조계생은 온수현감 이수강과 조순을 시켜 조사하도록 했는데,  이수강은 서달이 사주한 것으로 조서를 작성하여 신창 관노에게 주어 감사에게 보고토록 하였다.

그때 찬성 황희는 맹사성에게 화해를 부탁하였다. 신창이 고향인 맹사성은 표운평의 형 복만에게 화해를 부탁하였고, 신창 현감 곽규에게도 서신을 보냈다. 

서선도 곽규와 이수강에게 서달이 외아들이라고 하면서 선처를 부탁했고, 서선의 사위 노호는 이웃 고을 수령으로 청탁했다. 이러자 곽규가 노호와 내통하여 "조서 배송 관원이 막 떠났다.”고 알려주니 노호가 길목을 지켜 그 조서를 손에 넣었다. 

이윽고 신창교도 강윤은 피해자 집에 화해를 권했고, 복만 역시 뇌물을 받고 맹사성과 곽규의 말대로 달래어 화해서를 만들었으며 표운평의 아내는 화해서를 관청에 제출했다.  

이러자 당초에 조사를 한 이수강이 조순과 의논하여 다시 관련 증인을 모아 기존 조서를 뒤집고, 서달은 죄 없게 하고 잉질종에게 죄를 씌워 감사에게 보고하였다.

감사가 목천 현감 윤환과 직산 현감 이운을 시켜 다시 국문하게 하였는데, 윤환 등도 서선과 노호의 청탁을 받았는지라 원안대로 보고했고, 감사 조계생과 도사 신기는 살펴보지도 않고 형조에 보고했다. 

그런데 형조좌랑 안숭선은 7개월 동안이나 뭉개다가 다시 논하지도 않고 참판 신개에게 넘기니, 신개도 자세히 살피지 아니하고 서달을 방면하고, 처벌은 잉질종이 받도록 하여 의정부에 보고하였다.


의정부도 형조가 보고한 그대로 세종에게 아뢰었다. 세종은 사건을 살피다가 조서에 어긋난 점이 있어 의금부에 다시 조사하도록 지시했다. 

세종은 아빠 찬스, 장인 찬스를 결코 용납하지 않았다.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칼럼>세종의 황희 사랑
<김세곤칼럼>부패는 망국의 지름길 33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카프카와 프라하 (5) (2020-10-05 13:54:53)
<김세곤칼럼>카프카와 프라하 4 (2020-09-27 22:10:31)
안성현 탄생 100주년 온라인 기...
제57회 전국도서관대회 온라인 ...
광주 서구,, ‘금곰이 마을캐릭...
광주시교육청, 전공호노조와 단...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 정의...
광주 민간공항 및 군공항이전 ...
최병용 전남도의원, “박람회장...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