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 임오군란(2)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 ‘부패에서 청렴으로’ 저자) 대원군, 군졸들의 난동을 묵인하다.
등록날짜 [ 2020년11월13일 13시09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1882년 6월 9일 오전에 선혜청 당상 민겸호 집을 박살 낸 훈련도감 군졸들은 민겸호의 보복을 우려하여 운현궁의 흥선대원군을 찾아가 하소연하였다. 대원군은 주동자들을 만나 노회하게 군졸들의 행동을 나무라면서 자신은 물러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동자 몇 명에겐 은밀하게 속삭였다. 이윽고 대원군은 심복인 허욱을 군졸로 변장시켜 지휘그룹에 가담케 했다.

드디어 군졸들은 무력 봉기에 돌입하였다. 이들은 동별영 창고를 열어 무기를 꺼냈고, 어영청에서도 무기를 탈취했다. 이어서 이들은 무위영과 장어영의 군졸들에게 합류를 요청했다.

이러자 고종은 전교를 내려 무위대장 이경하에게 동별영에 달려가 소란을 일으킨 군졸을 불러들여 조사하고, 잘 타일러서 물러가게 한 다음 직접 보고하라고 하였다. (고종실록 1882년 6월 9일) 

하지만 고종의 전교는 효과가 없었다. 군졸들은 대장 이경하를 불신했다. 오히려 그를 수행한 무위집사 중 평소에 군졸의 원한을 산 몇 명을 살해하고 이경하를 쫓아냈다.

오후가 되자 영세상인, 수공업자를 비롯한 도시의 하층민들과 다른 군영의 군인들도 대열에 합류했다. 시위대가 크게 늘어나자 군졸들은 좀 더 대담하고 조직적인 행동을 개시하기로 하고 대열을 셋으로 나누어 행동을 개시했다.

제1대는 종로를 휩쓸면서 포도청을 습격하여 갇혀 있던 김춘영·유복만·정의길·강명준 등을 구출하고 다른 죄수들도 풀어준 뒤, 다시 종각 앞에 있는 의금부를 습격하여 옥문을 깨뜨리고 모든 죄수들을 풀어주고, 상소를 올려 구속된 척사유생(斥邪儒生) 백낙관을 구출하여 가마에 태우고 동별영으로 돌아왔다. 군병들이 백낙관을 군중들 앞에 세우고 지휘할 것을 요청했으나 그는 거절했다.

군병들은 다시 강화유수 민태호를 비롯한 개화파들의 집을 습격하여 파괴했으며, 민왕후가 불공드리는 서울 근교의 주요 사찰을 불지르는 행동을 밤늦도록 하였다. 


항문이 막힌 원자를 5일 만에 잃은 민왕후는 둘째 아들(나중에 순종)을 1874년에 낳았다. 민왕후의 종교는 무속신앙이었는데 아들의 건강과 복을 비는 굿을 많이 했고, 팔도 명산을 두루 돌아다니며 제를 지냈다. 금강산 일만 이천 봉에는 쌀 한 섬, 베 한 필, 돈 천 냥을 공양했다. 
 

한편 제2대는 별기군 훈련 장소인 남산 북쪽의 하도감(下都監)으로 갔다. 하도감에는 별기군 400명이 대부분 귀가하고 없었고 20여 명의 별기군과 일본 교관 몇 명만이 남아 있었다.


하층민들은 영관 정용섭을 죽이고, 교련장에서 구리개 쪽으로 달아가던 일본 교관 호리모토를 쫒아가서 때려 죽었다. 오후 3시쯤에 시위대는 남대문 근처 도로에서 일본인 3명을 발견하고 때려죽인 뒤, 이들을 구하려는 일본공사관 외무 순사 3명도 죽였다.

제3대는 서대문 밖에 있는 경기감영을 습격하였다. 경기도 관찰사는 김보현이었는데, 그는 전임 선혜청 당상으로 대표적인 부정축재자였다. 그러나 김보현은 자리에 없었다. 군졸들은 감영을 파괴하고 무기고에서 무기를 꺼냈다. 이윽고 이들은 근처에 일본공사관 청수관으로 몰려갔다.

시위대는 공사관 정문을 돌파하려 했으나 일본 경비대의 방어에 부딪쳤다. 이윽고 시위대는 인근 집에 불을 지르면서 공사관을 협공했다. 이러자 1871년부터 통상업무를 본 하나부사 공사는 공사관에 불을 지른 다음 양화진을 거쳐 인천으로 달아났다. 다음 날 일본인들은 월미도에 숨었다가 영국 배를 타고 간신히 일본으로 도망쳤다. 

한편 동별영에서 밤을 세운 군졸들은 6월10일 새벽에 왕십리를 비롯한 사대문 밖 및 성안의 백성들과 합세하여 더욱 강력해진 힘으로 조직적 활동을 개시했다. 이들의 목표는 여흥 민씨 가문의 최고 권력자 민왕후를 제거하는 것이었다.

 
군졸과 하층민들은 먼저 민왕후에 달라 붙어 행세한 전 영의정 이최응(흥선대원군 이하응의 형)의 집을 습격하였다. 이최응은 담장을 타 넘다가 떨어져 불알이 터져 죽었다. (황현 지음 · 허경진 옮김, 매천야록, p 81)

이어서 시위대는 노상에서 민창식을 살해한 뒤 창덕궁 돈화문으로 몰려갔다.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칼럼>임오군란 (3)
<김세곤칼럼> 임오군란(1)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임오군란 (3) (2020-11-17 06:42:33)
<김세곤칼럼> 임오군란(1) (2020-11-11 15:37:55)
광주 전체 중학교 원격수업 돌...
광주시, 백운고가 철거 완료
2광주시, 020국제광융합산업전...
이철 전남도의원, 도 발주공사 ...
<김세곤칼럼>두 얼굴의 ...
곽태수 전남도의원, ‘천일염산...
순천시 코로나19 위기극복, 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