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 위한 국회포럼' 개최

6개 광역지자체가 손잡고 1,400만 시‧도민 염원담아 추진키로!
등록날짜 [ 2020년11월19일 06시51분 ]


[ 더 큰 세상(正論直筆)위해 구독 YOU ME 클릭 ]


▸ 18일 국회에서 14개 지자체, 국회의원, 전문가, 시민 등 참여

▸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과 사업 조기현실화 방안 논의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이 11월 18일 오전 11시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 등 14개 경유지자체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함께 모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의지를 다졌다.

우리나라 국가기간 교통망은 남북축을 중심으로 형성돼 오면서 성장기 우리나라 경제를 주도해 왔다. 반면에 국토 동서축의 교통인프라는 상대적으로 열악하여 영·호남 지역의 인적ㆍ물적 교류가 활성화되지 못해 남부경제권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영·호남을 아우르는 달빛내륙철도가 건설되면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양 지역을 연결해 일자리 창출, 산업구조 연계 등 경제, 문화, 관광 등의 교류가 촉진되고 또한 영호남을 하나로 묶어 남부경제권을 형성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

포럼에서 발제를 맡은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박사는 “수도권 집중구조 분산을 위해 지역발전을 통한 신경제권 형성이 필요하다. 현재 경유 지자체의 지역 낙후도는 매우 높은 편이다”며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낙후 지역의 발전기회를 확보하고 성장 잠재력을 제고하기 위한 동남권, 대경권, 호남권을 연결한 ‘남부경제권’ 활성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 위주의 철도망 구축에서 탈피하고 동서축을 중심으로 한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지역 간 균형있는 국가 철도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은 “달빛내륙철도건설은 영호남 상생사업으로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기를 희망한다”고 축사를 하였으며, 이용섭 광주시장은 “대한민국의 동과 서가 만나고 한반도의 남과 북이 만나 다시 대륙을 거쳐 중국과 러시아, 유럽까지 연결되면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실크로드도 머나먼 꿈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포럼 개회사에서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대구와 광주의 경제를 하나로 만드는 것이다. 광주의 기술이 대구의 기술이 되고 대구의 일자리가 광주의 일자리가 되어 출·퇴근을 같이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추풍령 이남이 살아갈 수 있다. 내년에 꼭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고, 그 다음 예타 면제사업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달빛내륙철도, 국회포럼 개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시, 전남287번 확진자 발생 (2020-11-19 07:02:54)
영광군, 제8호 태풍 ‘바비’피해 입은 농가 복구비 지급 (2020-11-19 06:46:16)
광주 전체 중학교 원격수업 돌...
광주시, 백운고가 철거 완료
2광주시, 020국제광융합산업전...
이철 전남도의원, 도 발주공사 ...
<김세곤칼럼>두 얼굴의 ...
곽태수 전남도의원, ‘천일염산...
순천시 코로나19 위기극복, 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