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을사늑약 톺아보기 (9)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한일신조약청체전말(韓日新條約請締顚末) 제목으로 을사늑약의 강제 체결과정 보도
등록날짜 [ 2021년03월29일 08시04분 ]

1905년 11월21일(화요일)에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는 1면에 황성의무(皇城義務)」란 논설을 실었다. 

“어제 황성신문 기자가 일한신조약(日韓新條約)에 대하여 한황 폐하께서 이등대사의 강청(强請)을 정대하고 명확하게 척절(斥絶 배척하고 거절)하신 칙어와 다수의 일본 병사가 궁궐에 난입하여 용탑(龍榻 임금이 앉고 눕는 침상)에 지척까지 다가와서 위협과 협박을 보인 행동과 이등대사가 한참정대신(한규설)에게 공갈도 하고, 유세도  하는 등의 여러 가지 강압수단과 한참정이 그 조약에 날인을 하지 않은 일과 각 대신이 군부(君父)를 속이고 저버리면서 국권을 상실한 죄를 사실에 입각하여 곧게 썼다.

또 해당 조약이 황상 폐하께서 윤허하지 않으신 일이고, 참정대신이 날인하지 않은 것이니 반드시 무효하다는 설도 게재하고 해당 신문사 기자는 이 신문을 발포하면, 반드시 닥칠 상황을 미리 예측하고서 일본의 검사도 받지 않고, 아침 일찍 전파하고는 앉아서 변을 기다렸다.


과연 일본 순사들이 와서 사장 장지연을 잡아가고 해당 신문을 정간시켰다.
오호라! 황성기자는 단지 해당 신문사의 의무를 잃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실로 대한 전국 사회 신민 臣民의 대표가 되어 광명 정직한 의리를 세계에 발현(發顯)하리로다.    

방성대곡(放聲大哭)이라는 논설 한편에 이르러서는 모든 대한 신민이 된자가 통곡하지 않을 수 없거니와, 세계 각국의 모든 공평한 마음과 정의를 가진 자는 모두 마땅히 그를 위해 분개하고 애통해하리니 오호라, 황성 기자의 붓은 가히 일월 日月과 그 빛을 다툴 것이로다. ”


(기획 김홍식/해설 김성희/ 편집 김영선, 1면으로 보는 근현대사, 서해문집, 2009, p 30-31)

이어서 <대한매일신보는> 11월 27일에는 호외를 발행해서 1면에는 ‘한일신조약청체전말(韓日新條約請締顚末)’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을사늑약의 강제 체결과정을 상세히 보도했고, 2면에는 ‘시일야방성대곡’을 영문으로 옮겨 실었다.

사진 대한매일신보 (1905년 11월21일)

<대한매일신보>는 1904년 2월에 일어난 러일전쟁을 취재하기 위해 영국 런던 데일리뉴스의 특파원으로 한국에 왔던 영국인 배설(裵說, 베델:Ernest Thomas Bethell)이 양기탁(梁起鐸) 등 민족진영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7월 18일에 창간하였다.

그리하여 <대한매일신보>는 발행인이 영국인이었기 때문에 주한 일본 헌병사령부의 검열을 받지 않고 이런 기사를 과감히 실었다. 




당시에 경성에는 장지연이 ‘시일야방성대곡’ 사설에서 언급한 ‘개돼지 못한 놈’이란 욕이 널리 유행했다. 지금은 어느 말이 유행인가?

한편 일본인이 경영하던 <대한일보>는 이를 경거망동이라 했고,<제국신문>은 ‘한 때의 분함을 참으면 백년 화근을 면하리라.’는 논설을 실었다. 언론도 언론 나름이라는 말은 예부터 그랬던 모양이다. 지금은 어떤가? 언론은 정론 직필한가? 사이비 언론은 없는가? 

여기에서 을사늑약과 관련한 해외 언론 기사를 살펴보자.

11월 20자 영국의 <더 타임즈>는 ‘일본과 한국, 협약에 이르다’ 제하로 한국의 일본의 협약과정을 보도하면서, ‘한국은 앞으로 극동 지역의 태풍의 눈에서 벗어나 발전의 시대로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은 1902년과 1905년에 일본과 영일동맹을 체결한 동맹국으로서 러시아를 물리쳐준 일본에 매우 우호적이었다.  반면에 11월 22일자 미국의 <뉴욕타임즈>는 ‘사라지는 한국’ 제하로 장차 대한제국의 황제는 영국 통치 아래의 인도 국왕의 지위로 전락할 것이라고 보았다.

<뉴욕타임즈>는 영국의 인도지배와 일본의 한국 지배를 동일시하고 우려를 표시했다. 전반적으로 영국, 미국 등 열강들이 이미 일본의 한국에서의 권리를 인정하고 공사관을 철수하는 입장이어서, 외국 신문들도 일본에 동조하거나, 방관적인 입장이었다. 대한제국은 우군 없는 사면초가였다.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칼럼>을사늑약 톺아보기 (10)
<김세곤칼럼>을사늑약 톺아보기 (8)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을사늑약 톺아보기 (10) (2021-04-02 16:25:44)
<김세곤칼럼>을사늑약 톺아보기 (8) (2021-03-25 21:03:08)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주자 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인력지...
배우 정시아, 2017년부터 매년 ...
광주교대부설초, AI(인공지능) ...
광주고등학교학생의회, 온·오...
광주시, ‘에너지 전환 토론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