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해방정국 3년 (2)

김세곤 (역사 칼럼니스트) 소련의 북한 점령
등록날짜 [ 2021년08월22일 11시54분 ]

# 소련군의 간접통치

1945년 8월 9일에 참전한 소련은 8월 24일에 평양에 들어왔다. 8월 25일에 소련군 25군 사령관 치스차코프는 포고문에서 ‘조선은 자유와 독립을 찾았다’고 발표했다.

소련군은 남한의 미군정처럼 직접통치를 하지 않고 북한 정치인들에게 통치를 맡기는 간접통치 방식을 택하였다.

[출처] 70년 만에 돌아보는 한국전쟁사 - 34화. 미군과 소련군 한반도에서 물러나다|작성자 욱이님
이에 따라 8월 26일에 ‘평남인민정치위원회’가 구성되었는데 위원장에는 평남 건국준비위원회 위원장 조만식, 부위원장에는 조선공산당 평남지구위원장 현준혁이 맡았다.


평안북도는 8월 27일, 함경남도는 8월 30일, 황해도는 9월 8일에 인민정치위원회가 결성되었고, 다른 도에서도 인민정치위원회가 9월 말까지 결성되어 행정권을 장악했다. (강준만 저, 한국 현대사산책 1940년대 편 1권, 인물과 사상사, 2004, p 52 ; 김성보 외 2인,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북한 현대사, 웅진지식하우스, 2004, p 17-25)



하지만 소련은 제25군 사령부에 민정 담당 부사령관을 두어 정권을 세우는 일뿐 아니라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영역에서 직접적으로 관여했다.  (안문석 지음, 북한 현대사 산책 1, 인물과 사상사, 2016, p 29) 한마디로 눈 가리고 아웅이었다. 북한 주민을 속인 것이다. 
 

한편 소련군은 8월 26일부터 38도선을 공식적으로 봉쇄했다. 남과 북을 잇는 경의선, 전화 통신, 사람과 물자의 왕래 등 모든 것을 다 끊었다. 다만, 소련군은 북한 사람들의 남한으로의 이동은 한동안 모른 척 했다.



# 소련군의 강간과 약탈

1945년 해방 후에 이 말이 유행했다. “미국을 믿지 말고, 소련에 속지 말라, 일본이 일어난다.” 북한 주민들은 해방군을 자처한 소련군에 속았다. 소련군은 강간과 약탈등 엄청난 만행을 자행했다. 한마디로 ‘마오제’였다. (마오제는 함경도 사투리로 ‘막 굴러먹은 놈‘이라는 뜻이다.)

김학준은 『북한 50년사(1995년)』에서 “북한 점령을 맡은 제25군은 중앙아시아의 감옥에서 풀어내 징집한 죄수 출신 사병들이 많았다. ... 거지 떼 모양의 소련군은 강도와 강간의 길에 나섰다.


아무것이든 빼앗았다. 그들은 특히 시계를 좋아해 평양거리에는 팔에 시계를 네댓 개씩 차고 다니는 소련 병사들이 수두룩했다. 일본 여자들의 경우에는 대낮에도 당했다.


그래서 상당수의 일본 여자들은 아예 머리카락을 완전히 깎고 얼굴에 숯검댕이를 바른 채 남장을 해야 했다. 마침내는 야밤에 조선 여자들도 당하기 시작했다. (강준만 저, 위 책, p 54) 

브루스 커밍스도 “북한에 진주한 소련군은 일본인과 한국인들에게 강간과 약탈을 포함한 파괴행위를 저질렀으며 그것은 아주 광범위했다.”고  적었다. (브루스 커밍스, 김자동 옮김, 한국 전쟁의 기원, 1986, p 492, 강준만 지음, 위 책, p 55에서 재인용 )

그런데 소련군은 개인적 만행 뿐만 아니라 점령군 차원에서 착취도 심각했다. 소련군은 북한의 주요 물자와 시설을 소련으로 반출해갔다. 북한 전체를 하나의 전리품으로 본 것이다.


동유럽에 진주한 소련군이 그랬듯이 북한도 마찬가지였다. 소련은 함흥과 원산, 진남포, 청진 등지의 대규모 공장에서 공작기계와 방직기계, 전동기 등을 가져갔다. 9월에 소련은 평양 고무공장의 기계를, 10월에는 수풍발전소에 있던 10만 kw의 발전기 3대를 뜯어갔다. 이 과정에서 소련군을 저지하려던 발전소 기술자가 소련군의 총에 맞는 사고도 발생했다.


쌀도 대량으로 반출했다. 1945년에 244만섬, 1946년에 290만섬을 가져갔다. (안문석 지음, 위 책, p 25-27, 82)
브루스 커밍스는 “소련 점령하의 첫 몇 주일간 평양시장을 지낸바 있는 한근조에 따르면 소련은 인민위원회에서 비축한 식량의 3분의 2를 징발해 갔다”고 적었다. (강준만, 위 책, p 55)

그 밖에도 소련군은 1945년에 소 15만 마리, 말 3만 마리, 돼지 5만 마리를 반출했고, 1946년에는 소 13만 마리, 말 1만 마리, 돼지 9만 마리를 소련으로 가져갔다. 심지어 소련군은 1946년 1월 1일에 철도 시설을 경비하는 부대인 철도 보안대까지 창설했다. (안문석 지음, 위 책, p 27)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칼럼> 해방정국 3년 (3)
<김세곤 칼럼> 해방정국 3년 (1)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 해방정국 3년 (3) (2021-08-29 19:49:10)
<김세곤 칼럼> 해방정국 3년 (1) (2021-08-18 20:45:50)
윤영덕, '국민의 평범한 일상 ...
영광군, 모시떡 상품 다양화 및...
목포 출신 도의원, ‘전남도 유...
광주 북구, 청년공방 연계 ‘청...
유네스크 생물권보전지역으로 ...
광주, 전남북서 이낙연 지지 선...
광주시, 2·3급 공무원 승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