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5월2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화물연대 파업 민관 합동 대책 회의

‘화물연대 파업 애로상담 창구’ 운영…기업 피해·애로사항 접수
등록날짜 [ 2022년12월07일 10시16분 ]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6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문영훈 행정부시장 주재로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장기화에 따른 민관합동 회의’를 열어 대응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광주상공회의소, 광주일반화물자동차운송협회, 광주개별화물자동차운송협회, 5개 자치구, 광주경찰청 등이 참여해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따른 물류 피해 상황과 대체 운송수단, 대응계획 등을 점검했다.
 
광주시는 이날 도시철도 2호선, 무등경기장 리모델링 사업 등 공사현장과 기아자동차, 금호타이어 등 지역 주요 사업장의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점검 결과, 원재료인 시멘트가 공급되지 않아 레미콘 생산이 중단돼 건설현장의 셧다운이 가시화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관급공사 사업장의 레미콘 타설을 멈추고 민간사업장을 우선 지원하고 있다.
 
또 지역 최대 사업자인 기아자동차는 하루 2000대 가량의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으나 카 캐리어가 멈추면서 탁송 문제와 적치 장소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250여 협력업체 생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이 밖에 금호타이어, 수소충전소, 주유소, 광주글로벌모터스, 코카콜라, OB맥주 등도 파업이 장기화되면 생산현장은 물론 시민생활에 직접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는 기업지원시스템 홈페이지에 ‘화물연대 파업 애로 상담 창구’를 운영, 기업의 피해와 애로사항을 접수받을 계획이다.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화물운송 거부 장기화로 물류 차질에 따른 피해가 계속 늘어나는 등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업무개시명령 이행을 위한 조치, 비상수송 지원 등 대응 방안을 총동원해 업계 피해와 시민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송은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시,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합동단속
광주·전남 원팀, 반도체 인재 양성 총력
강기정 광주시장, 월요 대화 아홉 번째 이야기 ‘이스포츠 활성화’ 주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전남 원팀, 반도체 인재 양성 총력 (2022-12-07 10:20:35)
여수 특화빵 5총사, 인기몰이 (2022-12-07 10:14:08)
누리호 3호 성공 발사 28만 순...
영광군, “참조기 양식 산업화 ...
김영록 전남도지사, 백양사 봉...
강기정 광주시장, ‘무각사 봉...
광주시교육청, ‘광산구 교육국...
광주공공배달앱, 다회용 배달·...
전남도, 전국체전·장애인체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