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3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김세곤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 칼럼>조선의 청백리 - 5회

김세곤 (역사 칼럼니스트) 청백리 기건, 애민 (愛民)하다.
등록날짜 [ 2023년01월19일 17시03분 ]
 목민관이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愛民)’은 거창한 것이 아니다. 작은 
실천 하나 하나가 백성들에게 감동을 준다. 
 
그런 선비가 청백리 기건(奇虔 ?-1460)이다. 호는 청파(靑坡)인데 집이 청파(靑坡)의 만리현(萬里峴)에 있었다. 그는 걸어서 성균관에 다니면서 중용(中庸), 대학(大學) 등을 외우곤 하였다. 학행(學行)으로 이름이 높아 세종 때 과거시험을 거치지 않고 발탁되었다. 
 
일찍이 황해도 연안(延安) 군수가 되었는데, 군민(郡民)들이 붕어를 바치는 것 때문에 그물질하여 잡기에 피곤해 하니 3년 동안 먹지 않고 또 술도 마시지 않았다. 전임 군수가 붕어 매니아여서 군민들을 갑질 한 것이다. 기건이 체임(遞任)하여 돌아올 때에 부로(父老)들이 전송하니, 기건이 종일토록 마시어도 취하지 않았다. 부로들이 탄식하기를, ‘이제야 우리 백성을 위하여 마시지 않은 것을 알겠다.’ 하였다. 
 
1443년(세종 3년)에 사헌부 집의 기건은 제주목사로 발령이 났다. 기건은 백성들이 전복 바치는 것을 괴롭게 여기니, 역시 3년 동안 전복을 먹지 않았다. (세조실록 1460년 12월 29일 기건의 졸기)
 
 성현은 『용재총화』에서 “기건이 평생 전복을 먹지 아니하므로 사람들이 그 까닭을 물으니, ‘일찍이 제주목사가 되었을 때 백성들이 바닷물 속에 들어가서 전복 따기에 몹시 괴로워하는 것을 보았으므로 먹을 수가 없다.’라고 하였다.”고 기록했다.  
 
한편 제주도는 바다 가운데에 있으므로 사람들이 나질(癩疾: 한센병)이 많았는데, 비록 부모 처자일지라도 서로 전염될 것을 두려워하여 사람 없는 땅으로 옮겨 두어서 절로 죽도록 내버려 두었다. 
 
기건이 관내를 순찰하다가 바닷가에 이르러 바위 밑에서 신음 소리가 나는 것을 듣고서 살펴보니 나병질 환자가 있었다. 그래서 그 까닭을 물어 연유를 알고 나서 기건은 곧 구질막(救疾幕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막사)을 꾸미고, 나병을 앓는 자 1백여 인을 모아 두되 남녀를 따로 거처하게 하였다.

이어서 고삼원(苦蔘元)을 먹이고 바닷물에 목욕을 시켜서 거의 다 낫게 하였다. 기건이 체임(遞任)되어 돌아올 때에 병이 나은 자들이 서로 울면서 작별하였다. (문종실록 1451년 4월 2일)
 
(2016년 5월 17일에 개관된 고흥군 소재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입구에는 1451년 4월 2일의 『문종실록』이 전시되어 있다.) 
 
또한 제주는 사람이 죽으면 시체를 산골짜기에 버리는 것이 풍속이었는데 기건이 장례 치르는 법을 가르쳤다. 하루는 꿈에 3백여 명의 사람들이 나타나 뜰아래서 머리를 조아리며 “공의 은혜로 우리의 해골이 맨땅에 나뒹구는 것을 면하게 되었습니다. 은혜를 갚을 길이 없으니 공께서는 응당 금년에 어진 후손을 보게 될 것입니다.”하였다. 그 때까지 기건은 세 아들 모두 자식이 없었는데 과연 이 해에 손자를 보게 되었다. 『대동기문』에 나오는 일화이다. 
 
이후 기건은 전라도 관찰사겸 전주부윤, 개성부 유수 등을 하였다. 한편 기건은 세조가 단종의 왕위를 찬탈하자, 관직을 버리고 두문분출하였다. 세조가 다섯 번이나 그를 찾았지만, 청맹(靑盲)을 빙자하고 끝내 절개를 지켰다. 충남 공주 동학사 숙모전에는 그의 신위가 사육신, 생육신 등과 함께 모셔져 있다.  
 
기건의 시호(諡號)는 정무(貞武)이다. 청렴하고 결백하여 절개를 지키는 것이 정(貞)이요, 백성에게 모범 되게 하여 복종시키는 것이 무(武)이다.
 
 
기건의 후손들은 거유(巨儒)와 의병장들이 많다. 거유는 퇴계 이황(1501-1570)과 8년간 사단칠정논변을 한 기대승(1527-1572)과 한말 성리학자 기정진이고, 의병장은 한말의 기우만·기삼연·기산도  등이다.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세곤 칼럼>일본에서 만난 강항 선생 – 1회
김세곤 칼럼>조선의 청백리 - 4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 칼럼>일본에서 만난 강항 선생 – 1회 (2023-01-24 18:41:58)
김세곤 칼럼>조선의 청백리 - 4회 (2023-01-17 21:04:48)
영광군, 폐기물 처리 시설 운영...
광주시교육청, ‘학습도움닫기 ...
장성군민, ‘탄소중립 생활실천...
순천시, 부동산 불법 행위 근절...
전남도,‘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광주시, ‘북동 재개발 사전공...
강기정 광주시장, AI‧모...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