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신안-목포, ‘홍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합심

홍어 최대 생산지, 숙성 홍어의 본고장, 유통 거점 지자체...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문화유산 지정 추진 등 협력
등록날짜 [ 2024년06월14일 09시09분 ]
 나주시와 신안군에 이어 목포시도 홍어 식문화의 체계적인 보존과 세계화에 힘을 보탠다. 
 
13일 나주시에 따르면 이날 무안승달문화예술회관에서 나주시와 신안군, 목포시가 ‘홍어 식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나주시와 신안군은 앞서 지난 2023년 6월 해당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남도 잔칫상을 대표하는 토속음식인 ‘홍어’의 생산지 신안군과 600년 전통의 삭힘의 미학을 이어온 ‘숙성 홍어’의 본고장 나주시가 홍어 식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 
 
여기에 홍어 유통 거점으로 꼽히는 목포시가 가세했다. 
 
목포시 동명동 해안가에 위치한 ‘목포종합수산시장 홍어거리’는 신안 흑산도 예리항 홍어거리, 나주 영산포 홍어의 거리처럼 홍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홍어 유통 점포가 자리해있어 나주, 신안과 더불어 홍어가 가진 역사적 전통성 보존과 독창적인 식문화 계승, 전국화에 앞장서왔다. 
 
제12차 전남시장군수협의회 정례회 이전 진행된 협약식엔 윤병태 나주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박홍률 목포시장이 참석했다. 
 
세 지자체는 홍어 식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최종 목표로 홍어식문화의 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지정문화재 추진을 위한 자료 및 사업 공유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나주와 신안, 목포는 홍어를 가장 많이 생산, 판매, 소비하는 지자체로서 남도 대표 식문화인 홍어의 전통성, 정체성을 계승해온 공통점이 있다”며 “세 지자체가 힘을 합쳐 홍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무화유산 등재를 통한 홍어음식의 세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신평강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나주시, “영산포 숙성홍어 특화거리 만든다” 조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광군, 매간당 고택 수국 동산 '인기몰이' (2024-06-15 09:42:38)
영광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0주년 기념 변집섭 콘서트 (2024-06-13 11:42:44)
순천시, 일러스트 전국 공모전 ...
광주시, 올들어 네 번째 콘텐츠...
장성군, 치매안심마을 우수선도...
광주 남구, 취약계층 세대 ‘방...
광주시교육청, 초등돌봄교실 방...
장성군, ‘장성군민의 상’ 후...
나주시-더불어민주당, 민선 8기...
현재접속자